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9.21 월 18:2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박재범 사건, 누가 무엇을 비하하고 있는가?짐승같고 또 순정한 박재범은 없다
완군/미디북스 에디터 | 승인 2009.09.08 09:55

임금을 용에 비유하는 말 중에 역린(逆鱗)이란 것이 있다. <한비자(韓非子)> 세난편에 나오는 말이다. 용의 목 아래에 다른 비늘과 반대 방향으로 나 있는 비늘을 건드리면 반드시 화가 일어난다는 뜻이다. 역린을 건드리면 반드시 죽는다고도 했다.

이건 가히, 역린이라고 할 법하다. 2PM 박재범 말이다. 그는 사과를 했고, 당분간 자숙하겠다고 했지만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호사가들은 '진즉'부터 유승준과 비교하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무조건 떠나라 하고 있다.  

읽고 또 읽어봤다. 그것도 몇 년 전에, 지극히 사적인 공간에, 이러쿵저러쿵 써 논 말이라고 하더라고,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으니까', 이 난리가 나는 것이 아니겠는가 싶어 읽고 또 읽어봤다. 그런데 도통 모르겠다. 뭐가 문제인지는 알겠는데 그게 뭐 대단한 것이라고 이 난리법석이 벌어지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 나름 <미디어스>에서 연예부를 자처해왔는데, 대중과 교감은커녕 분노가 발생한 메커니즘조차 분석이 안 되니 답답하고 또 답답한 노릇이다.

   
  ▲ 2PM ⓒ2PM 공식 홈페이지  
 

이미 닳고 헤져 너덜너덜해진 사건이지만 다시 한 번 추려보자. 2PM의 박재범은 몇 년 전 가수가 되겠다는 청운의 꿈을 품고 미국에서 한국으로 왔다. 그의 국적이 무엇이건 상관없이 그는 미국에서 자랐고, 미국의 사고방식 이외의 것들에 대한 경험이 없는 10대 소년이었다. 여기서, 한 가지 '꼰대'스러운 전제를 하나 하자면, 10대들은 제각각 아무리 날고 기어봐야 어딘지 모르게 고만고만한 구석이 있다.

안 봐도 DVD, 미국에서 온 10대 소년 박재범은 힘들었을 테다. 납득이 되질 않는 한국 학교의 규율에 적응해야 했을 것이고, 라면 스프를 모아두었다가 따로 끓여 먹었다는 사실이 무용담이 될 정도이니 합숙소 생활은 또 어떻겠는가. 10대 소년이 성공, 그 하나만 바라보고 참기에는 모든 상황이 그야말로 견디기 힘들었을 테다. 박재범이 남긴 글들은 그런 것이다.

난 구구절절하게 그렇게 읽혔다. 물론, 표현이 경박하고 격하다. 젠더 감수성에서 보자면, 극악하기 그지없다고 할 만하다. 그래서 혹시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성 평등적 지향을 담지해내지 못한 박재범의 낙후된 언어 감수성인가? 이거 왜들 이러시나. 그건, 남자 연예인들이 나이트에서 여자 '꼬신' 얘기를 밥반찬 보다 더 맛나게 저녁 버라이어티에서 잡수시는 분들이 입에 올릴만한 얘기가 못된다. 민망하지도 않은가. 인터넷까지 갈 것도 없이 케이블로만 넘어가고 '싼티'나고 원초적으로 후끈한 경험담들이 마르고 닳도록 있는데 10대 소년이 사적 공간에서 친구와 이러쿵저러쿵 한 걸 두고 천하의 잡놈 취급을 하는 고상한 심보란 대체 뭔지.  

인정한다. 몇몇 표현에 있어, 박재범이 과하게 경박한 것은 사실이다. 허나, 그 부분에서 박재범은 문제의식을 인지했고, 사과했고, 정정의 의지를 비췄다. 실제 그의 요즘 생활이 어떨지 모르지만, 확실히 사회생활을 일찍 시작한 사람은 철도 빨리 드는 법이다. 악어의 눈물일지라도, 그가 반성을 입에 올린 순간 이 문제는 끝났어야 했다. 말이 나와 말이지 박재범 정도의 나이에 아니 그보다 더 먹은 치들중에서도 망나니들이 얼마나 많은가? 나와 당신이 즐겨보는 <연애불변의 법칙>같은 프로그램만 틀어 봐도 수두룩 빽빽이다.

그렇다면, 또 뭐가 문제인가? 박재범의 미심쩍은 국적 아니면 그가 연예인이기 때문에? 우선, 박재범의 국적 부분은 그가 만 21살이 되기 전까진 합법적으로 이중국적이 허용된다. 87년 생인 그는 아직 선택의 시간이 남아있다. 국적 부분에서 한국 남자들이 도저히 관대해질 수 없는 이유 일랑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지만, 이것 역시 나무랄 것이 못된다. 그가 어떤 국적을 선택할지 장담할 순 없지만 그가 설령 미국 국적을 선택한다하더라도 그의 삶을 나무랄 자격은 누구에게도 없다는 말이다.

흔한 농담으로 그것은 'It's yourself' 즉, 박재범이 선택할 문제이다.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그이다. 그가 도저히 군대에 갈 엄두가 나지 않는다면 그건 또 어쩔 수 없는 문제이다. 당신이 분노하지 않더라도 그는 국적을 포기하는 순간 그가 지금 누리고 있는 거의 대부분의 것들을 잃게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한국 국적을 포기한다면 그 역시 구조의 피해자인 것이지 한국 남성들을 향한 가해자가 아니지 않은가. 그리고 무엇보다 이것은 이번 사건과 하등의 관련도, 상관도 없다. 해외파 출신들의 세련됨에 거의 맹목적인 열광을 보내다가 무슨 꼬투리라도 하나 밟히면 오히려 그 출신을 문제 삼는 것은 아무리 좋게 봐주려 해도 '찌질'한 콤플렉스이다.  

자, 정신들을 되찾자. 그를 '짐승돌'로 불렀던 당신들이다. 젊은 남성을 짐승에 비유하는 욕망 체계란 어떤 것인가? 당신의 욕망은 천박하고 혹은 투박하기 이를 수 없지만, 그 욕망의 대상만은 순정하고 혹은 순결해야 한다는 도착증이 아니라면 이제 그만하자. 연예인이 무슨 나랏님 노릇도 아니고 까닭 없는 도덕론의 잣대로 재단하는 후진적 행태도 좀 자제하자. 얼마 전 정수근에 이어, 먹잇감을 찾는 하이에나도 아니고 멀쩡한 사람들 여론재판으로 단두대에 그만 세우잔 말이다. 그가 미국으로 돌아가고 2PM이 활동을 중단해야만 속이 시원할텐가?

연예 찌라시 역시 문제를 확대하지 말라. 포털도 좀 자제하라. 얼핏 중립적으로 보이는 스트레이트 기사들을 남발하고 이를 다시 유통시켜주지 말란 말이다. 네티즌 반응을 근거로 삼는 무한 자기 복제 일랑 당장 그만 두란 말이다. 도대체 언제까지 네티즌을 왕으로 만들어 박재범이 또 누가 역린을 건드렸네, 아닙네 고자질을 할 셈이냐 말이다.  

완군/미디북스 에디터  ssamwan@jinbo.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82
전체보기
  • 개나소나미국국적 2014-07-24 15:31:31

    누구나 말실수 할수 있다.
    그 말실수 대통령도 하는거다.
    한국 국적? 버릴 수 있으면 버리고
    못버리면 계속 사는거고,
    박재범은 외국인입니다. 맞지요??
    타블로.이현우.션.지누.바비킴.등등등 다수 외국인으로써 한국에서 열심히 외화벌이중.
    자유국가. 민주국가.
    누가 누굴 욕하고 흉보겠습니까?!
    나도 되고싶다 미국시민권자!! 에잇 ㅋㅋ   삭제

    • ygj 2009-10-05 13:32:13

      우린 평생 욕 한번 안 하고 선비처럼 살았나요?
      폄하하는게 아닙니다. 너무 과민반응이라는 거지요?
      솔직히 저도 처음에 뜬 해석만 봤을 때는 당황했습니다.한 가지 단어에도 여러가지 의미가 부여되니까요. 그 당시 어떤 심정으로 썼는지는 본인이 해명을 했습니다.
      우리가 교과서 영어만 10년 넘게 배웠지 그들의 문화라든가 정서는 알지 못하니까요.
      그리고 그 당시 쓴 전문내용은 한국비하가 아니라고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얘기했습니다.
      그 당시 한국 비하를 하려고 쓴 것이 아니라 주변 상황에 대한 비관이겠죠.   삭제

      • ygj 2009-10-05 13:19:24

        우린 평생 욕 한번 안 하고 선비처럼 살았나요?
        폄하하는게 아닙니다. 너무 과민반응이라는 거지요?
        그리고 그 당시 쓴 전문내용은 한국비하가 아니라고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얘기했습니다.
        그 당시 한국 비하를 하려고 쓴 것이 아니라 주변 상황에 대한 비관이겠죠.   삭제

        • ygj 2009-10-05 13:07:16

          저기요... 일게 아니고 잃게 거든요. 그리고 폄하 아니고 폄훼입니다.
          그리고 그 당시 쓴 전문내용은 한국비하가 아니라고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얘기했습니다.
          그 당시 한국 비하를 하려고 쓴 것이 아니라 주변 상황에 대한 비관이겠죠.   삭제

          • yjg 2009-10-05 13:05:20

            저기요... 일게 아니고 잃게 거든요. 그리고 폄하 아니고 폄훼입니다.
            그리고 그 당시 쓴 전문내용은 한국비하가 아니라고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얘기했습니다.
            그 당시 한국 비하를 하려고 쓴 것이 아니라 주변 상황에 대한 비관이겠죠.   삭제

            • zz 2009-09-29 19:57:05

              아직도 이걸로 싸우고있는 사람들이 참.. 아타깝..ㅋ 그리고 지금도 이런 글 보고 열 올릴 사람들이 안타까워서 적습니다.ㅋ(아 근데 난 왜 이 글을 이제서야 본건지ㅋㅋ) 이제 그만. 좀 어른스러워집시다. 애국심은 용서해본 다음에 발휘해보자고요.ㅋ 팬들도 그저 편들기만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정말 필요한 글이 아니면 올리지않는게 박재범 욕 안먹이는 일입니다.   삭제

              • zz 2009-09-29 19:56:09

                이런 일에 신경쓸 시간에 우리 생활과 나라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정치인들같은 인간들부터 살피시죠ㅋ. 애가 욕 한번 하면 완전 죽일듯이 달려드는 인간들이 왜 독도 찾아오는 일과 위안부들에 대한 나라문제나 정치인들이 우리에게 범하는 만행들에 대해서는 이다지도 소극적이신지.. 그리고 박재범 옹호하는 글 쓴다고 죄다 빠순이취급하는 ㅄ들이 가끔 보이는데 아.. 진짜 찌질ㅋ 니 편 아니면 다 빠순이?ㅋㅋ 딱히 옹호할생각은 아닌데 이런거 보면 비웃긴다.ㅋ 게다가 물론 박재범 잘못했고, 용서하기 힘들만큼 화났겠지만. 이제그만. 팬들도 그만. 관용의 정신좀 베풀어봅시다. 힘들어도 용서해보고 나아진게 없을때 욕하는게 어떤지요.   삭제

                • 김지연 2009-09-29 09:39:10

                  9월 8일, 즉 박재범이 탈퇴하기 이전에 쓰신 기사네요...
                  그때 비난 여론이 많아 이런 기사 쓰시기 참 힘드셨을텐데..기자님의 소신과 용기가 대단한것 같습니다. 대한민국에 베껴쓰기가 아닌, 기자님의 소신과 주관을 토대로 기사를 쓰시는 기자님같으신 분이 많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대한민국이 점점 싫어집니다. 박재범군은 이제 정말 대한민국이 싫어졌다 해도 할말이 없습니다.   삭제

                  • 천사꼬꼬마 2009-09-29 04:08:14

                    문화차이고 또 오역이라고 하는데 괜한 열등감 버리세요 오역이라고요 당신들 좋을대로 생각하고 욕하는건 심하단 생각 안들어요? 누가봐도 아까운 아이인건 사실이잖아요 거기서 도덕이니 윤리니 왜나오는지 참 답답합니다   삭제

                    • 정말대단합니다 2009-09-28 14:42:10

                      jyp연습이 흔한말로 엄청 빡.세다. 라는거 대부분 알고 계실겁니다.
                      소속사는 그에게 공중 3회전인가 5회전을 계속 연습시켰다고 했습니다. 그로 인해 그는 결국 어린나이에 연골이 찢어져서 약을 복용하고 있지요.
                      그렇게 험한 연습이었습니다. 거기다 계약기간이 처음엔 10년이었지요. 그의 부모님과 소속사간에 조율을 맞춰 결국 연습시작하고 몇년뒤 7년정도로 줄었다고 들었지만, 그정도로 제왑은 빡센곳이라 들었습니다.

                      한국비하.아닙니다.인터넷기사만 보고 판단하지 마시고 사실을. 그 전문을 읽어보시고 다시판단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삭제

                      18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