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7.12.11 월 08:13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IDS홀딩스 변호인단 합류한 '바른'은?이명박 정부 이후 가장 '잘나가는' 법무법인
전혁수 기자 | 승인 2016.10.18 10:21

1조원 대 사기로 제2의 조희팔로 불리고 있는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에 대한 공판이 지난 11일 시작됐다. 김성훈 대표는 홍콩 FX마진거래에 투자하겠다며 1만2000여 명으로부터 약 1조960억 원의 금전을 편취해 상습사기·방문판매등에관한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의 공판에서 눈여겨볼 것은 김 대표 측 변호인단 구성의 변화다. 이 사건을 담당했던 변호인단에서 법무법인 율우 소속 변호사들이 사임하고, 법무법인 '바른'이 합류했다.

법무법인 율우의 대표변호사 정 모 변호사는 부산지검장 출신으로, 정 변호사가 부산지검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물러날 당시 시민들이 몰려와 '국민검사', '사건을 잘 처리해줘 고맙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기다릴 정도로 인망이 높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법무법인 바른 홍보영상 캡처

당초 김성훈 대표의 변호인단은 경대수 새누리당 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박근혜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새누리당 중앙당 선거대책본부 법조 담당 보좌관을 거친 IDS홀딩스 고문변호사 조성재 변호사가 소속된 법무법인 광평과 법무법인 율우로 구성돼 있었다. 법무법인 율우가 떠난 자리는 법무법인 바른이 채웠다.

바른은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부터 급속히 성장한 법무법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일각에서는 '이미 정부 관련 수임만 따지면 김앤장을 넘었다'는 설까지 나올 정도로 막강한 대형 로펌이다.

바른은 BBK 사건으로 유명세를 탔다. BBK 의혹을 제기했던 김경준 씨에게 호통을 쳐 주목받았던 윤경 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가 소속돼 있기도 하다. 도곡동 땅 및 다스를 둘러싼 차명 의혹 관련 소송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처남 고 김재정씨를 변호했고, 야당이 헌법재판소에 제기한 '미디어법 부작위 소송'에서 김형오 국회의장의 변호를 맡기도 했다.

또한 KBS 정연주 전 사장이 낸 '해임무효 청구 소송'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직접 변호하기도 했다. 7조6000억 원대 금융비리를 저지른 부산저축은행 사태에서는 박연호 회장의 변호를 맡았다가 피해자들이 사무실에 찾아가 항의하자 변호인 사임계를 제출한 적도 있다. 

이 외에도 법무법인 바른은 노무현 대통령이 연루됐던 박연차 사건, 광우병 손해배상,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언니 뇌물 사건 등도 맡아 유명세를 탔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선물로 받은 1억 원 상당의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고 발표했다가, '국정원의 언론플레이었다'고 주장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도 법무법인 바른 소속이다.

최근에는 '법조비리'로 도마 위에 올랐던 '도나도나' 사건에도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발표에 따르면 홍만표 변호사 법조비리 수사 결과 홍 변호사가 도나도나 대표 최 모 씨로부터 수임료로 총 10억 원을 받았는데, 이 중 우병우 변호사(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5000만 원을 주고, 법무법인 바른에 자신의 몫과 같은 4억7500만 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른이 참여했던 도나도나 사건은 돼지 분양을 빌미로 약 2400억 원의 투자를 받은 폰지사기 사건으로 IDS홀딩스 사건과 유사한 형태다.

한편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의 다음 공판은 오는 2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약탈도 한점부끄럼없을까나 2016-10-19 19:44:37

    [단독]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조희팔 검거단(바실련)’, 왜?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61013000093
    약탈과 백카페도 털어서 먼지 안나오나 조사해봐야함.   삭제

    • 바른변호를 하니 바른이지 2016-10-19 19:41:24

      법 판결 좋아하는 작자들이 패소하면 반기들 더 들지요. 그러게 제3자들은 빠지쇼~
      엄한사람들한테 괜한소리 마시고 당신네들 밥그릇이나 챙기쇼. 아참 밥그릇이 피해자 양산해서 변호사수임 챙기는 거지. n분의1로. 깜밖했네 쩝~. 시민들을 약탈하기위한 시민단체인가. 이름한번 잘 지었군^^   삭제

      • 바른손 2016-10-19 16:38:38

        도대체 김성훈이를 마지막 까지 옹호하는 ids홀딩스 모집책들..너희놈들 모두 벼락을 맞아야 한다..투자자들 속이고 그 책임을 엉뚱한 백두산이나 약탈단체에 돌리는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봐라..너희놈들 다 벼락 맞는다.
        투자자가 피해자임을 망각하지 못하는 자들 ..피해를 보는건 당연하다   삭제

        • 바른이다 2016-10-19 16:36:02

          바른의 변호사 구성원은 대부분 크리스찬이라고 한다..바른이 말 그대로 바른 변호를 해야 하는데 너무 안타까워..변호사수임에 눈멀에 공익은 멀리하고 이런 부도덕한 업체만 변호를 하다니..차라리 크리스찬임을 내세우지 말고 ...바른 이름을 개명하심이   삭제

          • 백두산에 링크걸려있군 2016-10-18 14:21:00

            역시나 ㅋㅋ
            약탈과 백두산이 손에손잡고 이 언론에 사주하였나. 이 기자양반 매수하셨나~
            바른에서 이런것도 캐내어주세요. 능력을 보여주세요~   삭제

            • 돈좀드셨나보네여 2016-10-18 11:46:37

              이젠 변호인단도 까려는군요.
              이 언론사는 어디의 사주를 받고 활동중인지 의심스럽군요.
              ids타도에 목숨걸었나보네요. 기자들은 제발좀 자세히좀 알고 글좀 씁시다.
              나중에 폭탄맞기 싫음. 발뺌하면 끝이려나. 어디까지 안티하실려나. 약탈 변호사들이나 철저히 조사해주시구려. 능력안되는 변호사들이 사기에 연루되는것임. 대형 로펌은 능력자들만 가는곳임. 선량한 피해자를 억지로 양산해서 기둥뽑아내지마시고 객관적인 기사로 정당하게 언론플레이합시다. 카더라통신에 정황만 의지하지말고 발품파는 기사를 내보내시길~ 홧팅~~!!!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7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