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7.5 일 01:02
상단여백
HOME 뉴스 기자수첩
유력 대선후보의 한글실력이 대수롭지 않은가[기자칼럼] 이명박 후보 '현충원 방명록' 보도를 보며
정은경 기자 | 승인 2007.10.23 13:13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지난 6월 6일 현충원 방명록에 남긴 글이 뒤늦게 화제다. 작가 이외수씨가 이 후보의 맞춤법 오류를 지적한 글을 자신의 홈페이지(www.oisoo.co.kr)에 올린 사실이 입소문을 타고 전해지면서다.

   
  ▲ 작가 이외수씨가 지난 10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 원문.  
이외수씨가 지난 10일 '이외수가 화난 이유'라는 제목으로 올린 이 글은 지난 18, 19일 몇몇 인터넷신문과 일간지 인터넷판에서 기사화됐다.

<"한글도 쓸 줄 모르는 이명박, 미국 이민 가시라">(오마이뉴스) <이외수 "한글도 모르는 이명박이…">(프레시안) <작가 이외수 "한글도 제대로 쓸 줄 모르는 분" 이명박 후보 맹비난>(경향신문 인터넷판> 등이 그것이다.

이 후보는 지난 5일 부산에서 "초등학교 때부터 국어나 국사 등 일부 과목을 영어로 강의를 하면 어학연수를 안 가도 영어에서 불편함은 없을 것"이라며 '영어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기에 오류 투성이인 그의 한글 문장은 유권자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기 짝이 없는 것이었다.

이명박 후보는 지금 지지율 50%를 상회하는 유력 대선후보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오프라인 신문에선 이런 정보가 보이질 않는다. 어제(22일)는 대통합민주신당과 문국현 후보 측에서 비판 논평까지 냈으니 기자들도 몰랐다고는 못하리라. 중앙일보는 22일 인터넷판에서 보도하는 데 그쳤다. 

연합뉴스는 22일 오후 <이.정 맞춤법 "아차 실수">라는 제목으로 이 후보의 사례에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가 'upgrade'를 '업그레이드'가 아닌 '엎그레이드'로 썼다는 내용을 덧붙였다. '균형'을 맞추기 위한 안간힘이 느껴진다.

작가 이외수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또 다른 글을 올렸다. 이 후보의 한글실력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대한' 반응을 '대인배'라고 비꼬면서 성조기를 입은 강아지 사진까지 덧붙인 것이다.

이 시점에서 이명박 후보 캠프 출입기자들은 지난 6월 6일 이 후보의 현충원 방명록을 과연 보지 못했을까 의문이 든다. '직업병'이 발동했다면 맞춤법이 금방 눈에 들어왔을 터인데 말이다. 이 후보를 쫓아다니는 기자들도 참으로 관대하다.

다음은 이외수씨가 21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 <성조기와 강아지> 전문.

   
  ▲ ⓒ이외수(www.oisoo.co.kr)  
 
국어와 국사를 영어로 가르쳐야 한다는 어느 대통령 후보의 망언을 지적한 게시물이 여러 신문에 보도된 뒤로 각양각색의 반응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분의 망언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거나 기를 쓰고 두둔하시는 대인배들이 의외로 많았습니다.
앞으로 대한민국은 그분들의 거룩한 애국심에 힘입어 세계로부터 문화 후진국이라는 불명예를 유지하기 위해 안간힘을 다하는 나라로 평가받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자부심이 느껴지십니까. 제가 동요 하나 불러 드리겠습니다

성조기가 바람에 펄럭입니다.
성조기는 남의 나라 깃발입니다.

강아지가 바람에 팔짝 뜁니다.
강아지는 우리 나라 개새낍니다.

정은경 기자  pensidre@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HsvsRsvsesv 2008-05-09 18:29:30

    [URL=http://dk-drugs.com/carisoprodol.html]carisoprodol online[/URL]   삭제

    • HsvsRsvsesv 2008-05-07 21:33:02
    • pcitslv 2008-04-06 16:07:28

      aJeOh6 xrzhddqaoeis, [url=http://waisqmmvdwmf.com/]waisqmmvdwmf[/url], [link=http://ulhznbscmyba.com/]ulhznbscmyba[/link], http://nlwloewluxqi.com/   삭제

      • loostepierbip 2007-11-30 18:45:19

        Hi all!

        The Only Anonymous Way To The Internet

        For a low monthly fee, we provide you with VPN (Virtual Private Network) access to dedicated servers in Amsterdam, Holland. Why Amsterdam? you may ask, it's because in the Netherlands the Constitution grants people an explicit right to privacy (25 892 - Rules for the protection of personal data (Personal Data Protection Act), Passed Upper House on July 3rd, 2000. (Stb. 2000, 302)) as opposed to the US or other countries where the government has all the rights.

        After you signup with us and setup your VPN settings everyone will see you as coming from our servers, not your own IP address.


        Full Encryption And Complete Privacy

        We are a company incorporated in Belize and we will not release your information to anyone, like your real IP address, unless a crime has been committed. If a crime has been committed using our service, we will cooperate with the authorities at their request. Please read our Privacy Page for more information


        Servers In Amsterdam

        Starting at $13.25 per month you get a fully-encrypted unlimited access to our privacy service, without any limitations on connection time or download bandwidth. You will have your own IP address in Amsterdam, Holland. It takes exactly one minute to setup your VPN access on a PC or MAC. Click your operating system to see the set-up steps Windows or Mac OS X


        http://vpn.aboutcatalog.net


        Have a nice day   삭제

        • 강아지 2007-10-25 10:14:21

          아마 맞춤법개정이 1989년에 됐을 겁니다.
          그렇다면 이명박후보께서는 그 이후 책을 읽지 않았다고 봐도 무방 할 듯 합니다.   삭제

          • 속보다 2007-10-23 18:32:26

            이명박측, "포털에 밤새 전화걸었다" 발언은 사실

            진성호 간사의 발언은 필자의 정책 제안 과정에서 나왔다


            http://bignews.co.kr/news/article.html?no=179877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