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8.22 목 13:52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KBS 스포츠대작전, ‘방송사고’ 수준, 죽일 수 있어”편성본부장, 공방위서 밝혀… 제작자율성 훼손 지적에는 “유감”
김수정 기자 | 승인 2015.06.04 18:34

지난달 24일 방송 예정이었던 KBS <스포츠이야기 운동화v2.0>의 부속 코너 <스포츠대작전>을 “술자리 잡담” 같다며 방송 중단시켰던 편성본부장이 “방송사고 수준”이라며 “편성본부장이 판단해 방송을 몇 주 죽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KBS 노사는 2일 오후 4시 공정방송추진위원회를 열어 <스포츠대작전>의 급작스러운 중단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 노조 쪽은 지난달 24일 방송 예정이었던 <스포츠이야기 운동화v2.0>이 방송 6일 전 권순우 편성본부장의 일방적 지시에 따라 결방된 것은 제작 실무자의 자율성을 보장한 <KBS 편성규약>을 정면으로 위반한 독단적 결정이었다고 지적했다. (▷ 관련기사 : <보수성? 몰상식? KBS 스포츠대작전 갑자기 ‘중단’>)

   
▲ 지난달 17일 방송된 <스포츠대작전>

<KBS 편성규약> 제5조(취재 및 제작 책임자의 권한과 의무)의 3항은 “취재 및 제작 책임자는 방송의 적합성 판단 및 수정과 관련하여 실무자와 성실하게 협의하고 설명해야 한다”고, 4항은 “취재 및 제작 책임자는 실무자의 취재 및 제작내용이 자신의 의견과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수정하거나 실무자에게 불이익을 주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노측은 권순우 본부장의 ‘독단적 결정’은 이를 위반한 ‘제작자율성 침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권순우 본부장은 <스포츠대작전>에 대해 “퀄리티가 ‘방송사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편성은 (프로그램을) 살리고 죽이는 것을 결정하는 곳이다. 편성본부장이 퀄리티를 판단하고 몇 주 죽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급작스럽게 방송을 중단시켜 ‘시청자들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그 시간대에 (<스포츠대작전>이) 너무 시끄러워서 우리 KBS 1TV를 안 보고 떠난 시청자들에게 더 미안함을 느꼈다”고 답했다.

노측이 제작자율성 훼손과 방송 중단 절차가 부적절했다고 지적한 것을 두고는 “그건 좀 잘못했고 저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제작본부와 다른 보도본부의 특수성을 이해하고 커뮤니케이션에 대해서 실무자들이 좀 더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이야기 운동화v2.0>의 부속 코너인 <스포츠대작전>은 6명의 출연자가 단장이 되어 프로야구 선수들을 선발하고 이 선수들이 실제 리그에서 올린 성적으로 승부를 겨루는 ‘구단 육성’ 프로그램으로, 심야방송이라는 약점에도 불구하고 고정 팬층이 생길 만큼 인기를 끈 바 있다.

김수정 기자  girlspeace@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보내주신 후원금은 더 나은 기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trampclown 2015-06-10 02:04:08

    dyy.me/tAeEi 남편이 저 그거잘하지못한다고 매일 잔소리 하내요,
    이젠 지겹 습니다.저를 배워주실 남자분 찾습니다.
    잘만 배 워주시면 사례비드리겠습니다.






























    /   삭제

    • star84 2015-06-09 01:49:52

      0uu.cc/YWNlM 맛있는 go추 먹고싶어요^^ 30대구요 ,,
      아직까지는 몸이 망가지상태는 아니구요^^
      버스면 볼만합니다^^   삭제

      • rt547ty645 2015-06-06 21:50:07

        wwoo.cc/MjE0M 당신 근처의 여성들로부터 음란한 카카오톡 메세지를 얻으세요
        헛소리없음~
        0qc.cn/w9 싱글맘은 자지가필요해요,그냥 메세지를 보내서 하자고 물어보세요
        자유롭게조인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