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6.5.24 화 21:0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미래부, 6개월만에 10억으로 한국형 유튜브 만들겠다?올해 예산 전무, 내년 10억, 개발부터 구축까지 6개월… “애초 불가능한 계획”
박장준 기자 | 승인 2014.10.13 15:37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가 지난해 말부터 한국형 유튜브를 만들겠다 나서고 있지만 총예산은 10억 원에 불과하고, 개발부터 구축까지 단 6개월만에 끝내겠다는 ‘졸속’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가 사업자를 불러모아 플랫폼을 만들면 이용자들이 모일 것’이라는 ‘개발국가적 발상’에 대한 근본적인 비판도 나온다.

   
 

13일 새정치민주연합 문병호 의원(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실이 미래부에서 건네받은 ‘한국형 유튜브(KBP)’ 사업 관련 자료를 보면, 올해 한국형 유튜브 관련 예산은 없다. 미래부는 “(한국형 유튜브는) 2015년부터 추진할 사업으로 2014년 편성된 예산은 없다”며 “2015년 예산 정부안에 플랫폼 구축비로 10억 원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미래부에 따르면, 시스템 구축 및 서비스 개발에 7.3억 원, 하드웨어 구축에 2.7억 원이 전부다.

미래부는 지난해 12월 방송산업발전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한국형 유튜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온라인 B2B 통합플랫폼으로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정부가 직접 나서 한국형 유튜브를 추진하는 목적은 △구글 유튜브의 시장 독식 방어 △글로벌 유통·배급 네트워크가 취약한 국내 방송사와 제작사의 콘텐츠 수출 활성화 등이다.

예산도 10억 원으로 적을뿐더러 시스템 개발부터 구축까지 단 6개월짜리 졸속 프로젝트라는 지적이 나온다. 미래부의 향후 추진계획을 보면, 미래부는 오는 12월 가칭 ‘K-플랫폼’ 추진계획을 마련한 뒤 2015년 2월부터 3월까지 관련 용역을 공고하고 선정한다. 선정된 사업자는 4월부터 9월까지 시스템을 개발하고 구축하고, 10월부터 플랫폼을 운영하는 일정이다.

업계에서는 국가 주도의 낡은 공영방식이라는 이유로 부정적이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유튜브는 5~6년 전만 하더라도 국내 점유율이 한자릿수였는데 지금은 80%”라며 “여기에는 성인인증 관련 규제 등 국내 기업들이 역차별을 당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튜브 점유율은 계속 높아질 것”이라며 “지금 같은 시장상황에서 이걸 극복하는 것은 불가능해 보인다”고 말했다.

공공미디어연구소 김동원 연구팀장은 “콘텐츠사업자들이 자발적으로 합종연횡해 만든 플랫폼이 아닌 국가가 한류와 수익을 목적으로 만든 개발국가적 모델은 오히려 기존의 콘텐츠 거래방식을 망가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콘텐츠만 태운다고 플랫폼이 되는 것은 아니다. 이용자에게 플랫폼은 자발적으로 모일 수 있는 장터 개념”이라며 “플랫폼을 만들면 전 세계 이용자들이 모일 것이라는 인식 자체가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부는 지난 4월 방송콘텐츠진흥재단에 연구용역을 위탁했다. 학계와 업계에서 참여하고 있다. 연구 수행기간은 오는 12월까지다. 미래부는 지난달 25일에는 국회에서 ‘국내 방송콘텐츠 글로벌 유통 활성화’를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박장준 기자  weshe@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장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5
전체보기
  • 대놓고사기치네 2014-10-16 13:01:49

    그냥 대놓고 10억 잡수시겠단 소리네   삭제

    • 닭똥법 2014-10-15 17:25:19

      우리집값보다 3분의 1밖에 안되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걸로 어떻게 유튜브를 이기나..대가리는 닭똥법만든 넘들 수준이다.
      사회주의 중국을 모델로 삼나봐..   삭제

      • 조까라 2014-10-15 13:35:43

        만들어놓기만하면 전 세계에서 이용자들이 몰려오냐?쓰레기같은새끼들 세금아까워...대가리는 악세사리네   삭제

        • 명바퀴 2014-10-15 11:42:58

          그냥 유투브 감시형 물고기 로봇을 만들어 자체 삭제가능한봇을 심는 푸로젝트 어떤가 덩치가 커지면 편대형태로 만들면되고 9억는 밥사먹고 1억으로 사대강에 넣을여는애들 수리하면될끼야   삭제

          • 123123 2014-10-15 10:02:11

            또 그 10억으로 얼마나 배때지를 불릴라고 그러냐... 정신좀 차려라   삭제

            • 돈을 마구 쓰는구나 2014-10-15 09:41:00

              그냥 그 돈으로 미래부 전체회식이나 해으면 한다.. 식당들 돈이라도 벌게..   삭제

              • aaaa 2014-10-15 02:37:04

                10억 증발하는 모습이 눈에 훤하다 ㅄ들   삭제

                • aaaa 2014-10-15 02:37:01

                  10억 증발하는 모습이 눈에 훤하다 ㅄ들   삭제

                  • 빵즈 2014-10-15 00:51:05

                    중국의 구글대체용 바이두가 생각나네. 유튜브 대체용으로 칭총TV가 자리잡았지. 그거보고 영감을 얻은듯.. 역시 조선의 롤모델은 사회주의 중국을 따라가는 특성이 기가막히네. 구글 막아버릴계획까지 다 세우고 유튜브 막으려고 저짖하는거 뻔하지   삭제

                    • de 2014-10-15 00:22:51

                      안하던 뻘짓하지 말고 그냥 보도블록이나 새로 깔아라   삭제

                      3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49 (도화동) 성우빌딩 15층 8호 (우 0415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Copyright © 2011-2016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