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12.1 화 17:46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여권 편들기 일관한 김장겸 정치부장 퇴진해야”사회부 기자들 지난 10일 리포트 거부… 보도국 내 반발 거세
이승욱 기자 | 승인 2012.10.12 11:19

MBC 보도국 내에서 김장겸 MBC 정치부장에 대한 반발이 거세다. MBC 사회부 기자들은  지난 10일 하루동안 안철수 사찰 의혹 보도에 대한 항의로 리포트를 거부하기도 했다.

지난 9일 경찰청 국정감사장에서 진선미 민주통합당 의원이 안철수 후보 사찰 의혹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녹취록에는 지난해 초 경찰청 정보 라인의 고위 간부가 "(안철수가)들락날락 하고, 거기에 여자가 있다고 해서 우리가 한 번 추적해 본 적은 있다"라고 말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

   
▲ 지난 9일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쳐. 이날 MBC는 진선미 민주통합당 의원이 공개한 안철수 후보 사찰 의혹 녹취록을 공개하지 않았다. 지상파 방송3사 중 녹취록 공개를 하지 않은 방송사는 MBC가 유일하다. 또 KBS와 MBC는 관련 내용을 별도의 리포트를 통해 보도했으나 MBC는 국감 관련 보도를 하면서 끼워 넣기 식으로 보도해 빈축을 샀다.

이날 KBS와 SBS는 메인뉴스에서 별도의 리포트를 통해 관련 내용을 보도했으며 경찰 간부의 음성 녹취도 내보냈다. 하지만 MBC는 국감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에 포함시켜 보도하면서 음성 녹취도 내보내지 않았다. 녹취 내용이 누락된 MBC 보도 만으로는 진선미 의원이 어떤 사항에 대해 질의한 것인지 전혀 파악할 수 없었다. MBC는 지난달 19일 사업가에게 돈을 요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의 음성 녹취록도 내보내지 않고 자막으로 처리한 바 있다.

이용마 MBC노조 홍보국장은 "경찰청 국감 경우 보통 사회부 기자들에게 맡긴다"면서 "9일은 사찰 녹취록이 나오니 정치부에서 보도한다며 자료를 다 받아갔다"며 "하지만 정치부는 리포트 할 때 국감종합에 끼워 보도했다"면서 "이에 반발해 사회부 기자 20여명이 리포트를 거부 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MBC기자회는 12일 비대위 결의를 거쳐 성명을 내고 김장겸 MBC 정치부장 퇴진을 요구했다.  MBC기자회는 성명에서 "김장겸 정치부장은 MBC 뉴스 공정성을 가장 앞장서 훼손한 장본인"이라면서 "김 부장은 대선을 두 달여 앞두고 물불 가리지 않는 편파 왜곡 보도를 거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MBC기자회는 "정치부는 추석 연휴 기간 '안철수 논문 표절 의혹'보도로 저널리즘의 기본 요건조차 상실했다는 안팎의 비웃음을 산 지 얼마 되지도 않았다"면서 "9일 국정감사장에서 공개된 경찰 고위간부의 '안철수 뒷조사 의혹'과 관련한 음성파일을 누락한 채 축소보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권에 불리한 뉴스의 경우 '타방송사는 리포트, MBC는 누락 또는 축소'라는 MBC 정치부의 익숙한 공식"이라고 꼬집었다.

MBC기자회는 "지난 1월 기자회 제작거부 사태를 촉발시킨 제1의 원인 제공자가 김장겸 정치부장"이라며 "특정 후보 낙선 운동과 여권 편들기로 일관한 김장겸 부장은 '정치 문제는 특정 정당이나 정파에 편향되지 않게 다룬다'는 MBC 방송 강력을 위반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MBC기자회는 "김장겸 정치부장이 계속 버틴다면 보도의 공정성을 수호하기 위해 다음 조치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재훈 MBC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회 간사는 <미디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김장겸 정치부장은 편파보도의 깃발을 들고 맨 앞에 서 있다"면서 "파업 복귀 이후에 공정보도를 해보겠다는 기자들의 다양한 노력을 수포로 만들고 있는 장본인"이라고 밝혔다. 이재훈 간사는 "김 정치부장이 빨리 물러나야 공정보도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욱 기자  sigle0522@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김창 2012-11-21 13:36:05

    김영택님. 이에대해 정학히 아시고 글을 올리신건지 궁금하네요. 생활고때문에 정치파업을 풀고 들어온게 아니라 모 대선 후보측에서 파업을 풀고 원래의 업무로 복귀한다면 파업의 핵심내용을 진행할것이고 도와줄것이라고했기때문에 .. 한것입니다. 하지만. 그 약속은 전혀 지켜지지 않았죠. 공정보도 노조가 힘을쓸수없게된게 지금의 MBC입니다. 공정하지 모한건죠.. 외압때문에..   삭제

    • 김영택(金榮澤) 2012-10-14 16:02:40

      mbc 공정보도 노조가 잇재
      저기서 알아서 하는거고 .   삭제

      • 김영택(金榮澤) 2012-10-14 16:00:52

        돈때문에 생활고 때문에 170일 정치파업 풀고 들어온거재   삭제

        • 김영택(金榮澤) 2012-10-14 15:59:33

          사표결의한한지 꽤 된것같은 6개월이상 지났구나면
          빨랑 내라..... 정치파업한 mbc 정치파업한 전국언론노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