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11.27 금 18:14
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
방문진의 굴욕, 김재철 사장 무단 불출석방문진 이사, 샌드위치로 끼니 때우며 기다렸지만
이승욱 기자 | 승인 2012.09.27 17:39

   
▲ 김재철 MBC 사장 ⓒMBC

MBC에 대한 관리·감독권을 가진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체면을 제대로 구겼다.

방문진은 27일 김재철 MBC 사장과 정영하 MBC노조 위원장을 불러 '노사관계 정상화를 위한 의견청취'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김재철 사장은 이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재철 사장은 경남 MBC 컨벤션센터 입찰 때문에 지방으로 내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노사관계 정상화를 위한 의견청취’는 이미 3주전에 잡힌 일정이다. 방문진의 관리·감독을 받고 있는 MBC의 대표이사가 출석요구를 무시하고 사전 통보도 없이 지방출장 간 것은 방문진을 무시하고 있다는 것 밖에 안된다.

이날 오전 방문진 이사회에 참석한 정영하 위원장은 "나는 방문진이라는 기구를 존중하기 때문에 출석한 것"이라면서 "하지만 김재철 사장은 방문진을 무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영하 위원장은 "이번 노사 의견청취로 법상식과 순리에 맞춰 모든 과정을 거쳤다고 생각한다"면서 "이제는 방문진 내에서 잘 판단하는 일만 남았다"고 촉구했다.

이날 이사들도 김재철 사장의 불출석 통보를 받고 황당한 반응을 나타냈다. 방문진 이사들은 정영하 위원장의 의견청취 시간이 길어져 점심을 샌드위치로 대체하고 김재철 사장을 기다렸다. 하지만 MBC는 오후 2시가 넘어서야 방문진 사무처장에게 김재철 사장 불출석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진숙 기획홍보본부장은 김재철 사장 대신 방문진 이사회에 출석했다.

이날 김재철 사장의 불출석에 대해 모든 이사들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최강욱 야당추천이사는 이사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재철 사장이 오늘 화룡점정을 찍은 것 같다"면서 "연임된 여당 추천이사들조차 무시당했다고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발언했다"고 전했다.

최강욱 이사에 따르면, 김충일 여당추천이사는 이진숙 기획본부장이 “최대한 빨리 불출석 통보를 했다”는 말에 "방문진을 무시하는 게 아니라 능멸하는 것"이라고 분개했다.

또 김광동 여당추천이사는 "언론은 어젯밤부터 불출석을 감지했는데 우리는 왜 30분전에 알아야 하냐"고 묻자 이진숙 기획홍보본부장은 "(김재철 사장이)어제 임원회의에서 안 나갈 수 있다고 말은 했지만 마지막에 바꿀 수 있다고 해서 보고를 못했다"고 변명했다. 이에 김광동 이사는 "그게 방문진을 존중하는 태도냐"고 지적했다.

방문진 이사들은 김재철 사장에 대해 엄중 경고 유감을 표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기로 하고 다음달 4일 정기이사회에서 다시 의견청취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또 김재철 사장 해임안이 이날 이사회에 상정됐으며 이사들은 사장의 답변을 들은 후 표결여부를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이날 노조위원장 의견청취에 앞서 방문진 이사들은 한 시간 가량 김재우 이사장 논문표절 판정에 대해 논의했다. 야당추천이사들은 단국대 판단이 나온 만큼 사퇴를 해야된다고 주장했으며 김재우 이사장은 본조사 결과를 본 뒤 결정하자면서 버티기에 돌입했다.

최강욱 야당추천이사는 "논문 표절 여부에는 누구도 이의가 없었다"면서 "다만 본조사 이후로 미루자는 이사가 반정도 된다"고 밝혔다. 최강욱 야당추천이사는 "하지만 이런 식으로 시간을 끌면 불신임안을 제출해서 김재우 이사장을 해임시켜야 할 것"이라며 "본조사는 김재우 이사장 개인적인 일뿐"이라고 말했다.

이승욱 기자  sigle0522@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쥐빠몰살 2012-09-28 00:16:52

    미국의 유력지 시카고트리뷴이 동네 듣보잡 찌라시라고 씨부리다 개무식이 탄로난 영택이가 오늘도 재처리 @$$hole 핥으러 왔네부러.. 닭끄네가 당선되면 끝까지 임기 보장이라~ 이거냐? 글쎄다, 닭끄네 쫄따구 중에서 재처리 자리 달라고 할딱대는 거물급 광신도들 명단이 벌써부터 돌고 있다는 사실을 아직도 몰랐니? 凸^_^凸   삭제

    • 김영택(金榮澤) 2012-09-27 20:04:36

      특히 야당이사들 방문진에 출근은 하냐 .   삭제

      • 김영택(金榮澤) 2012-09-27 20:03:37

        방문진이사들 방문진 소속 인 얼마나 일을 잘하라 .
        능력없는 이사들은 사표내야지 .   삭제

        • 김영택(金榮澤) 2012-09-27 20:02:24

          방문진 단체에서 일이나 잘해라 .   삭제

          • 김영택(金榮澤) 2012-09-27 20:01:18

            2014년 김재철 임기는 보장이 되어 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