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4.20 화 18:2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김지한의 Sports Fever
점점 강해지는 홍명보호, 올림픽 해피엔딩 기대한다[블로그와]김지한의 Sports Fever
김지한 | 승인 2012.02.23 09:30

홍명보호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마침내 또 하나의 꿈을 이뤘습니다. 2012 런던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한 경기를 남겨놓고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것입니다. 올림픽팀은 23일 새벽(한국시각),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린 오만과의 경기에서 남태희, 김현성, 백성동의 연속 골로 3-0 완승을 거두고 7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오만 관중들의 비매너 응원, 낯선 잔디 환경 등 악조건 속에서도 침착한 플레이, 짜임새 있는 경기 운영으로 완벽한 승리를 거두며 적지에서 큰 성과를 낸 것입니다.

홍명보호가 이번 본선 진출을 통해 얻은 성과는 한둘이 아닙니다. 분명한 것은 이번에 낸 성과가 5개월여밖에 남지 않은 런던올림픽에 어떻게든 크게 영향을 줄 것이며, 이는 최종 목표라 할 수 있는 메달 획득에도 큰 힘이 될 거라는 점입니다.

   
▲ 22일 오후(현지시간) 오만 무스카트 알 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한국 대 오만의 경기에서 김현성이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최종예선에서 홍명보호는 3승 2무 성적을 거두며 무패 성적을 냈습니다. 강팀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경쟁해야 할 팀이 모두 중동팀이라는 점에서 처음에는 껄끄러웠던 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들 틈 사이에서 크게 흔들리지 않고 무패를 기록한 것은 충분히 의미가 있습니다. 결과만큼이나 내용도 좋았습니다. 중동 원정에서 약하다는 징크스도 마지막 원정 경기였던 오만전에서 3-0 대승을 거두며 보기 좋게 날려버린 것 역시 통쾌했습니다.

매번 큰 대회마다 성과를 내고 있는 것도 의미 있습니다. 꾸준함이 돋보입니다. 2009년 U-20 월드컵 8강을 시작으로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 그리고 2012년 초 런던올림픽 최종예선 성공까지 매번 눈에 띄는 성적을 내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주축 선수들의 성장세도 이어졌고, 경기력, 조직력도 더욱 강화되면서 '역대 최고 수준의 팀'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U-20 월드컵 당시 처음 시작했을 때 '역대 최약체'라고 비아냥거렸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수준입니다. 

이러한 성과들이 꾸준하게 나타나면서 선수들의 기량, 자신감이 골고루 좋아지고 있는 것도 주목할 일입니다. 홍명보호가 크게 흔들리지 않았던 것은 주전, 비주전 가릴 것 없는 고른 기량이 뒷받침됐기에 가능했습니다. 꾸준하게 좋은 선수들이 발굴되고, 이에 어느 포지션 하나 공백 없는 상태가 계속 유지되면서 좋은 결과를 냈습니다. 그럴 때마다 선수들은 자신감을 얻고 좋은 경험을 쌓으며 성장했습니다. 잘 될 수밖에 없는 큰 이유 가운데 하나입니다.

   
▲ 22일 오후(현지시간) 오만 무스카트 알 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한국 대 오만의 경기에서 3대0 승리를 거둔 한국 대표팀 홍명보 감독이 선수, 코치진과 어깨동무를 하고 승리를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본선 진출 조기 확정으로 홍명보호는 기분 좋게 올림픽 본선을 대비할 수 있게 됐습니다. 평소보다 조금 촉박한 시기에 최종예선을 치렀던 상황이었던 만큼 최대한 빠른 시일에 본선 진출을 확정해야만 했습니다. 다행히 한 경기를 남겨놓고 본선에 오르면서 마지막 경기에 대한 경우의 수, 플레이오프 걱정 등은 단방에 날려버렸습니다. 오직 본선에서 메달을 따는 목표에 매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습니다.

이제 홍명보호가 생각할 것은 단 하나, 런던올림픽 본선입니다. 이 무대를 위해 U-20 월드컵부터 뛰었고, 4년이라는 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본선까지 반년도 안 남은 만큼 성과에 대한 기쁨을 누릴 새도 없이 바로 다음을 준비해야 할 홍명보호. 하지만 지금까지 이어온 모습들만 놓고 보면 런던에서 한국 축구의 새로운 신화를 창조할 가능성은 아주 높아 보입니다. 점점 두터워지고 있는 선수 스쿼드, 넘치는 자신감, 탄탄한 경기력, 팀 정신, 돋보이는 감독의 리더십 등등 여러 가지들이 잘 어우러진 홍명보호의 면모는 분명히 이전 올림픽팀과 남다른 면이 많습니다. 런던에서의 해피엔딩을 꿈꾸는 홍명보호의 도전, 조심스러우면서도 충분히 기대해 봐도 좋을 것입니다.

대학생 스포츠 블로거입니다. 블로그 http://blog.daum.net/hallo-jihan 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스포츠를 너무 좋아하고, 글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김지한  talktojiha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