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10.28 목 22:0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부산국제영화제, 여성 감독이 만든 최고의 아시아영화 10편은?[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권진경 칼럼니스트 | 승인 2021.06.29 14:25

[미디어스=권진경] 오는 10월 열리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 여성 감독 특별전 ‘원더우먼스 무비’를 준비해 화제다. 

지난 2015년 故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이하 김지석 프로그래머)는 세계 각국의 영화인들로부터 추천받은 최고의 ‘아시아영화100’을 선정하면서, 향후 5년마다 리스트를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김지석 프로그래머의 약속을 이어 전 세계 영화인 140여 명을 대상으로 2020년 ‘아시아영화100’의 첫 번째 업데이트를 준비했다. 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여성 감독이 만든 최고의 아시아영화에 대한 설문을 진행하여 10편의 영화를 선정했다. 

정재은 감독 <고양이를 부탁해>(2001)

특별전 ‘원더우먼스 무비’ 1위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이었던 미라 네어 감독의 데뷔작 <살람 봄베이!>(1988, 인도)가 차지했다. 허구적 공간이 아닌 참혹한 현실 속에서 리얼리티를 찾아낸 그는 당시 제41회 칸영화제 황금카메라상을 포함해 25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사미라 마흐말바프 감독의 <칠판>(2000, 이란)과 허안화 감독의 <심플 라이프>(2011, 홍콩(중국)),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담아낸 변영주 감독의 <낮은 목소리 - 아시아에서 여성으로 산다는 것>(1995, 한국), 가와세 나오미 감독의 <수자쿠>(1994, 일본), 마르지예 메쉬키니 감독의 <내가 여자가 된 날>(2000, 이란), 정재은 감독의 <고양이를 부탁해>(2001, 한국), 몰리 수리아 감독의 <살인자 말리나의 4막극>(2017, 인도네시아, 프랑스, 말레이시아, 태국), 나딘 라바키 감독의 <가버나움>(2018, 레바논), 하이파 알 만수르 감독의 <와즈다>(2012, 사우디아라비아)가 리스트에 포함되었다. 

하이라 알 만수르 감독 <와즈다>(2012)

‘원더우먼스 무비’에 선정된 10편의 영화는 오는 10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 상영, 각 영화의 감독 코멘트와 영화인들의 추천사가 실린 특별기획책자가 발간될 예정이다. 또한, 감독과의 대화, 국내외 여성 영화인들과 함께하는 스페셜 토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린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권진경 칼럼니스트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경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