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9.24 금 19:30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톺아보기
‘무브 투 헤븐’ 고인이 된 그의 미션 완수, 애도와 추모의 아름다운 여정[미디어비평] 톺아보기
미디어평론가 이정희 | 승인 2021.05.21 18:17

[미디어스=이정희] 형제가 있었다. 아버지가 다른 형제, 한정우와 조상구. 어린 상구에게 형 정우는 세상에서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사람이었다. 폭력이 난무하는 가정에서 믿고 기댈 기둥이었다.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상구의 아버지는 더는 이 집에 있을 이유가 없다며 형을 내쫓았다. 하지만 형은 약속했다. 상구를 데리러 오겠다고. 

1995년 6월 29일 상구의 생일이었다. 형이 데리러 오겠다고 한 날이었다. 생일 선물로 무엇을 받고 싶냐던 형에게 상구는 놀이공원에 가서 거기 있는 놀이 기구를 다 타보겠다고 했다. 그리고 나이키 운동화가 가지고 싶다고 했다. 약속한 기차역에서 형을 기다리는 상구, 그런데 형은 오지 않았다. 상구의 세상은 그렇게 무너져 갔다. 

죽어가며 동생에게 후견인을 맡긴 한정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사진제공=넷플릭스)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이하 무브 투 헤븐)>의 조상구는 돈을 걸고 격투기를 하며 거칠게 살아온 인물이다. 심지어 경기 중 동료 선수의 생명을 위독하게 하는 바람에 교도소까지 가게 되었다. 하지만 이제훈이라는 배우를 만나 제아무리 거친 척해도 어쩔 수 없이 드러나고야 마는, 정을 그리워하는 이중적인 면을 가진 상구라는 캐릭터로 재해석된다. 

<무브 투 헤븐>을 이끌어 가는 건 아스퍼거 증후군을 가진 유품정리사 그루(탕준상 분)이다. 그루의 아버지 한정우(지진희 분)가 급작스럽게 돌아가시면서 교도소에서 갓 나온 상구가 등장한다. 형 한정우와 그루가 이끌어가던 '무브 투 헤븐'의 직원이자, 그루의 3개월 임시 후견인이자 보호자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극중 그루의 아버지 한정우는 첫 회에 세상을 떠난다. 하지만 한정우 역을 맡은 지진희 배우는 10부 내내 등장한다. 이미 세상을 떠난 한정우를 매개로 하여 그루와 상구의 이야기가 풀어진다. 

먼 길을 돌아 만난 형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사진제공=넷플릭스)

형이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한 상구는 세상에 마음을 닫았다. 그런데 우연히 또래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수철을 구해주면서 상구에게 '동생'이 생긴다. 상구를 따르며 상구처럼 복싱을 하고 싶다는 수철을 '내 새끼'라며 가르쳐 주었던 상구. 하지만 '펀치 드렁크' 진단을 받은 수철은 복싱을 그만두겠다며 상구를 실망시킨다. 거기에 더해 상구가 하는 내기 격투기 판에 사업 자금을 구하겠다며 나타난다. 

수철을 제대로 케이오시켜야만 수철을 구하게 되는 상황. 그런데 그때 눈앞에 나타난 형. 감정이 격해진 상구는 과하게 주먹을 휘둘렀고 그 주먹에 그만 상구의 가족 같던 동생 수철이 '뇌사'에 빠지게 된다. 

상구가 그루네 집 등기문서를 가져다 맡기면서까지 살려내려 했던 수철은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만다. 이제 '유품정리사'로서 수철의 마지막 이사를 해주던 상구는 거기서 그날 경기장에 형이 찾아온 이유가 동생 같던 수철의 배려였음을 알고 눈물을 쏟는다. 

또한 그루의 의심스러운 행동을 뒤쫓아 간 상구가 뒤늦게야 알게 된 형의 진심. 지하실 창고 캐비닛 안에 상구의 나이만큼 차곡차곡 쌓인 나이키 운동화 앞에서 상구는 끝내 오열하고 만다. 이복형제 한정우와 조상구는 1995년 발생한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로 재회할 수 없게 되었다. 하지만 형 한정우는 동생을 찾기 위해 절치부심했고, 매년 동생의 생일이면 동생이 원하던 걸 들어주기 위해 놀이공원을 찾았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사진제공=넷플릭스)

그루네 집에 오기까지 형이 자신을 버렸다며 형을 원수처럼 여기던 상구는 처음에는 그럴 듯해 보이는 그루네 집을 보며 돈 때문에 후견인을 맡는다. 하지만 그루와 함께 일을 다니며 상구는 변해간다. 세상에서 자신이 제일 불쌍하다고 생각하던 그는 그의 말대로 자기보다도 더 가엾은 삶을 살다 홀로 죽어간 사람들의 유품을 정리하며 오랜 '피해의식'에서 조금씩 벗어나게 된다. 

졸지에 맡게 된 조카 그루와 유품정리일. 하지만 그 일을 해나가며 상구는 오랜 시간 그를 괴롭혀 왔던 상실과 외로움의 늪에서 한 발자국씩 빠져나온다. 형 한정우는 아스퍼거 증후군인 그루가 세상에서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되도록 상구를 후견인으로 삼았지만, 정작 그 과정에서 '회복'된 건 상구이다. 그리고 이제 가족도 생겼다. 

10회, 그루는 이제 아버지를 떠나보낼 수 있게 되었다. 아버지는 없지만 대신 삼촌이 생겼다. 오랫동안 홀로 거칠게 살아오며 마음을 닫은 상구는 비록 형은 세상을 떠났지만 오랫동안 자신을 사랑해주던 형을 되찾았다. 그리고 가족도 생겼다. 비록 한정우는 세상에 없지만 그가 세상에서 하고자 하던 미션이 '완수'되었다. 한정우는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삶은 살아있는 이들 속에서 계속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사진제공=넷플릭스)

고인의 방에 들어선 유품정리사는 고인의 마지막 이사를 하며 고인의 이야기를 듣는다. <무브 투 헤븐>의 주인공은 한그루와 조상구이지만 10부를 통해 한정우라는 인물의 삶을 보게 된다. 오랜 시간 이복동생을 그리며 찾고자 애썼던 형. 면회조차 거부하는 동생을 위해 매년 동생의 생일 선물을 마련하듯 살아갈 직업과 가족을 마련해 주었다. 

그리고 홀로 남은 그루에게도 마찬가지다. 아파트 물탱크에서 찾아낸 미숙아 그루. 그 아이를 자신의 아이로 품어 당당한 유품정리사로서 살아갈 수 있게 인내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배려해준 아버지 한정우. 드라마를 통해 우리는 고인이 된 한정우의 이야기를 듣는다. 그리고 10회차의 과정은 1회차에 세상을 떠난 한정우라는 인물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여정이기도 하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미디어평론가 이정희  5252-jh@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평론가 이정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