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9.16 월 19:22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체리블로거
YG, 지드래곤을 위한다면 활동을 중단시켜라[블로그와] 체리블로거의 나만의 생각, 나만의 리뷰!
체리블로거 | 승인 2011.11.04 16:34

어제 조금 황당한 글을 봤습니다. YG의 대표 그룹인 빅뱅이 바로 2011년 MTV EMA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을 했다는 글이었습니다. 그 행사에 참석하는 거 자체가 황당한 게 아니지요. 바로 빅뱅 다섯 명의 멤버가 모두다 참석을 한다는 것이었어요. 그 중에서 가장 황당했던 건 바로 지드래곤이 거기에 참석하다는 것이지요.

빅뱅의 리더인 지드래곤이 참석하는 게 황당한 이유는 너무나도 다 잘 알고 있습니다. 불과 한 달 전에 지드래곤은 대마초 흡연으로 인해 "기소유예" 를 받았던 기록이 있기 때문이지요. 검찰청에서 좋게 봐줘서 그렇지 솔직히 더 큰 형량을 받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일부 팬들은 국과수에서 한 인터뷰를 놓고 그것이 소량이었는지 적었느니 이야기를 하지만, 결과적으로 놓고 본다면 지드래곤이 소량을 했던 대량을 했던 간에 상관없이 잘못을 저지른 것이고 반성을 해야 하는 그러한 입장에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지드래곤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태도가 조금 의아하네요. 항상 그래왔듯이 지드래곤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한 태도를 보여주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물론 문제가 있던 그 즉시에 광고 등은 취소가 되고 지드래곤이 거의 활동 중단으로 들어가는 거
같아보였지만 오늘의 출국이 과연 어떤 의미가 될지 궁금하네요.

그래서 오늘은 그 점과 관련해서 몇 마디 적으려고 합니다.

   
 
- 자신의 소속사 가수들에게는 너무나 관대한 양현석 사장

솔직히 지드래곤은 이번 뿐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여러 번 징계도 받았고 경고도 받았지요. 그 중에는 욕설이 새겨진 문구를 지닌 의상을 입어서 경고를 받은 적도 있고, 표절논란 때문에 여러 번 어려움을 겪은 적도 있으며, 조금 더 나아간다면 콘서트에서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를 함으로써 논란이 있기도 했었지요. 그뿐만 아니라 도망가는 여자를 칼로 찌르는 자극적인 퍼포먼스도 있었구요. 뒤늦게 사과를 하기는 했지만 미연에 방지 할 수도 있었던 그러한 무대였지요.

이게 꼭 지드래곤에만 국한 된 건 아닌 것 같아요. 2NE1도 마찬가지로 여러 논란들이 있었어요. CL의 의상논란도 있었으며 또한 I Hate You 무대를 할 때는 남자를 의자에 묶어놓고 멱살을 잡고 의자를 걷어차는 퍼포먼스 등을 하는 것을 그냥 방치해 두었습니다. 물론 다행히 지드래곤이나 2NE1은 그러한 퍼포먼스를 되풀이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분명 소속사 사장이고 프로듀서면 그런 것을 제재하는 게 당연함에도 불구하고, 소속사 가수들의 기를 살려주기 위해서인지 아니면 그것을 컨셉으로 생각하는지 모르지만, 너무 자유분방하게 내버려둔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어떤 비난을 받을 때에도 잘못을 인정하기보다는 감싸고 변명하기에 바빴던 경우가 많습니다. 이번 대마초와 관련해서도 처음에는 "핀 줄 몰랐다 안 피웠다" 라고 나오기도 했지만, 지드래곤 스스로가 흡연은 인정해 모순이 드러났습니다.
자유도 좋고 소속사 가수들의 스타일을 추구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하지만 YG는 어떨 때는 너무나 자유롭게 풀어놓은 나머지 욕을 먹을 행동을 하도록 그냥 놔두고 있는 입장입니다.

이번 대마초 사건도 관련해서 평소에 클럽가는 것에 조금 더 제재를 가하고 노는 것도 좋지만, 관리를 좀 더 강하게 했다면 이런 일을 피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무조건 자유와 풀어놓고 아이들이 하는 데로 내버려두는 게 꼭 좋은 방침은 아닌 것 같습니다.

   
 
- 이유가 어쨌든 간에 한 달은 너무 이르다

솔직히 이번에 꼭 지드래곤이 그 행사에 참석을 해야하는 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정말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라면 꼭 문제가 되는 연예인을 굳이 참석시킬 필요가 있을까요? 대마초는 솔직히 가볍게 다룰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많은 연예인들은 대마초 흡연으로 인해서 방송국에서 "방송 불가 연예인" 으로까지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것도 연예인의 급이 있어서, 자세한 건 제 글 KBS-MBC, 방송 금지 연예인 리스트 를 참조해주세요.) 만약 검찰에서 지드래곤을 기소유예시키지 않거나 YG가 큰 회사가 아니었으면 아마 지드래곤은 방송 정지를 먹었을 수도 있을 그러한 범죄입니다.

그런데 그러한 연예인이 별로 대수롭지 않았다는 것처럼 한달 만에 행사를 다니고 별 문제 없이 스케쥴을 소화해낸다면 그게 "자숙하는 행위" 라고 볼 수 있을까요? 특히 유럽에 참가하는 것은 빅뱅이라는 그룹으로서도 참여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한편으로 보면 한국 가수들, 그리고 아시아 가수들을 대표해서 참석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이번에  와이드 액트 부문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종 대표 자격으로 가는 것이거든요.

물론 유럽 사람들이 다 그런 부분에 관심을 가지는 건 아니겠지만 YouTube가 발달하고 K-POP이 세계적으로 알려져 가는 상황에 대마초를 한 가수가 한국을 대표해서 가는 건 솔직히 보기에도 좋지는 않습니다.

얼마나 자숙기간을 가져야 하는지 기간이 정해져있는 건 아니지만 채 한 달도 안 되서 비공식적으로라도 활동을 한다는 것은 솔직히 자숙이 부족한 모습이 아닌가 하는 그러한 생각이 듭니다. 정말 자숙을 한다면 사죄하는 마음으로 영광을 피하고 오히려 당분간 조용히 다른 활동을 하면서 지내는 모습이 더 적절하지는 않을까요?

물론 양현석이 보기에는 지드래곤이 이미 충분히 반성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그러한 결정을 내렸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래도 대중보다는 양현석이 더 지드래곤을 가까이서 지켜보고 지드래곤을 아는 사람이니까요. 실제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드래곤은 많이 뉘우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대중들은 지드래곤이 정말 진심으로 자숙을 하는지 그냥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대중이 지드래곤을 가깝게 관찰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눈에 보이는 것만 판단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까요.

그렇기에 대중에 눈에는 지드래곤이 한 달만에 나온다면 지드래곤이 반성한 기미가 없이 활동을 재개하는 신호가 아닌가 하고 생각을 할 수가 있다는 이야기이지요. 지드래곤이 스케쥴을 잡는 게 아님에도 말입니다.

YG에서 지드래곤을 아무 제재 없이 활동을 시킨다면 GD가 더 욕을 먹는 상황이 일어나게 될 것 같네요. 지금도 많이 욕을 먹고 있구요, 정말 지드래곤을 위한다면 조금 강하게 나올 수는 있지만 활동을 중단시키는 게 더 도움이 될 듯합니다. 그게 결과적으로는 지드래곤에게 더 도움이 되는 그러한 행보일테니까요.

체리블로거의 나만의 생각, 나만의 리뷰! ( http://kmc10314.tistory.com/ )
해외 거주자의 입장으로서 자신만의 독특한 세상으로 사물을 바라봤습니다.

 

체리블로거  kmc10314@yahoo.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6
전체보기
  • 옳소맞는말 2012-04-22 08:56:10

    야 댓글이 병신년들아 이런 기자님이 있단거에 한국에 있단거에 감사해라
    병1신들아 권지용저 쳐죽일년
    이분은 그래도 권지용을 위해서 와이쥐활동그만하라고 했다.
    어유 이런 지네들 딸들이 권지용한테 성2폭행당해봐야 알지.ㅉㅉㅉㅉㅉㅉㅉ
    섹1스퍼포먼스한거 지네딸들이 다른 남자들한테 당해봐야 알지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   삭제

    • 옳소맞는말 2012-04-22 08:56:03

      야 댓글이 병신년들아 이런 기자님이 있단거에 한국에 있단거에 감사해라
      병1신들아 권지용저 쳐죽일년
      이분은 그래도 권지용을 위해서 와이쥐활동그만하라고 했다.
      어유 이런 지네들 딸들이 권지용한테 성2폭행당해봐야 알지.ㅉㅉㅉㅉㅉㅉㅉ
      섹1스퍼포먼스한거 지네딸들이 다른 남자들한테 당해봐야 알지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   삭제

      • 정신좀차리세요 2012-02-11 23:04:57

        꼭기사를그렇게써야돼요?기자의본분이연예인을비판하는건가요??자숙기간이짧다는거정확하게기준없으면언급하지마세요제발이글써서돌아오는이득이고작돈이면하지마세요왜기자하는지모르겠네요진짜ㅡㅡ왜한명씩걸고넘어가냐고요기자님도활동중단하세요이런기사나쓰니ㅡㅡ   삭제

        • 기자똥 2012-02-11 23:00:20

          자숙은티내면서하는거아니에요누가자숙을티내면서해요자숙은혼자서하는거에요그래서자숙기간도자신이정하는거예요기자님이쓰셨듯이연예인들자숙할때도누가기간안정해주잖아요자숙1년하는사람도있고10년하는사람도있어요.또이렇게말하면빠순이소리듣겠지요,기자님이이글안읽을수도있는거아는데요기자님돈버느라쓰는기사는왜이모양입니까??비난하는거예요,아님비판하는거예요?생각좀해보세요권지용힘내세요오빠응원하는사람들많아요!   삭제

          • 아나 2012-01-19 21:03:40

            님 정말 YG안티이신가보네여 ..
            솔직히 EMA 같은 큰상 받는곳인데.. 4명간다는게;;

            그리고 자숙 말하시는거같은데 자숙의 의미는 자신의 행동을 스스로 조심한다는 뜻입니다. 그어디에도 몇일 몇개월 몇년이 전혀 적혀져있지않아요 ㅡㅡ 자기도 충분히 자숙했겠죠..

            아 지디 진짜 가뜩이나 욕 먹는데 기자들..땜에ㅡ   삭제

            • 이봐요 지능형안티 2012-01-05 22:59:34

              내가 학교에서 배웟는데 기사는 자기의 생각은 쓰는거 아니라는데??ㅋㅋ
              지능형안티씨 좀더 배워야겠어^^   삭제

              • 참내 2012-01-05 22:57:46

                그거 ema가서 아시아 대표로 상을 받았다는게 좋은일아닙니까??
                ㅋㅋㅋ 님 지능형안티임ㅋㅋㅋ어이가 없어서 그리고 일부러 피운게 아니라고요!!
                이렇게 말해봣자 당신은 지능형안티   삭제

                • 2011-11-07 22:53:33

                  이건 엄연히 모든걸 다 걸고 넘어뜨리겠다는 식으로 밖에 안보인다. 니가 듣기 싫어하고 보고싶지 않은 진실은 언급도 안하면서? 니가 말하는 대로 따지면 활동을 중단시켜라? 정말 자극적인 제목인데? 얼렁뚱땅 지디 행보를 걱정한다는 식으로 묻어가는데 생각은 하고 타자를 치는거? ㅇㅇ 궁금함.   삭제

                  • 살지마 2011-11-06 21:04:23

                    이런 기자때문에 연예인이 자살한다 나중에 일벌어지면 이런 인간든은 네티즌의 악플을 탓한다 지들은 절대자인양 펜대하나로 인간을 평가한다 똥묻은 개가 먼지묻은 선인을 탓하는꼴이다   삭제

                    • 비영 2011-11-06 20:41:29

                      감명깊게 자~알 읽었다 너무 감명깊어서 오바이트쏠린다~그래~이런기사쓰고 수당좀받았니?   삭제

                      6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