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9.30 수 13:27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2030 여성들의 인생영화 바이블 '프란시스 하', 그레타 거윅의 출세작 재개봉[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권진경 칼럼니스트 | 승인 2020.09.08 13:24

[미디어스=권진경] <레이디 버드>(2018), <작은 아씨들>(2019)로 감독으로서도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한 그레타 거윅의 배우로서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영화 <프란시스 하>(2014)가 오는 9월 24일 재개봉을 확정하고 1차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그레타 거윅을 명실상부 ‘현대 뉴요커’를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부상시킨 <프란시스 하>는 무용수로 성공해 뉴욕을 접수하겠다는 거창한 꿈을 꾸지만 현실은 몇 년째 연습생 신세인 27살 '뉴요커'의 사랑스러운 홀로서기를 그린 영화다. <프란시스 하>는 감독, 배우 모두 인지도가 낮은 미국 인디 흑백영화라는 절대적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무엇 하나 제대로 되는 일 없는 보통의 주인공을 통해 젊은이들의 꿈과 현실, 사랑과 우정에 관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냈다는 찬사를 받으며 2014년 개봉 당시 7만 6천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 

영화 <프란시스 하> 스틸 이미지

특히, 주인공 '프란시스'를 연기한 그레타 거윅은 <프란시스 하> 이후 <미스트리스 아메리카>(2015), <매기스 플랜>(2015), <재키>(2016), <우리의 20세기>(2016)에서 연이어 주연을 맡으며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감은 물론,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레이디 버드>와 루이자 메이 올컷의 원작 소설을 각색한 <작은 아씨들> 등을 연출해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까지 오르며 동시대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여성 감독으로서도 자리매김했다. 

<프란시스 하>를 연출한 노아 바움백 감독 또한 지난해 스칼렛 요한슨과 아담 드라이버가 주연을 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결혼 이야기>로 토론토국제영화제 관객상 수상과 미국 아카데미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되며 주목받은 바 있다. 실제 커플이기도 한 그레타 거윅과 노아 바움백의 호흡이 빛을 발하는 <프란시스 하>는 영화가 공개된 이후부터 지금까지, 전 세계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공감과 지지를 받으며 꾸준히 회자되어 왔다. 

또한 뉴욕의 일상적인 공간들을 감각적인 흑백 화면으로 그려낸 영상과 영화의 테마곡으로 사용된 데이빗 보위의 'Modern Love' 등 음악, 미술 등 영화 속 다양한 요소까지 화제가 되며 2030 여성 관객들의 '인생영화 바이블'로 통하고 있다. 

영화 <프란시스 하> 포스터

주인공 프란시스와 그의 절친 소피의 모습을 담고 있는 1차 포스터 2종은 최근 SNS상에 공개된 이후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그간 <프란시스 하>의 재개봉을 기다려온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매기스 플랜>, <우리의 20세기> 주연 배우이자 <작은 아씨들>, <레이드 버드>를 연출한 그레타 거윅과 <결혼 이야기> 노아 바움백의 출세작인 <프란시스 하>는 9월 24일 재개봉을 확정, 국내 관객들과 정식으로 다시 만날 예정이다. 

권진경 칼럼니스트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경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