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9.26 토 10:53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1박2일 시즌4’ 화려한 귀환, 첫방부터 터진 시청률의 의미모험보다 전통 선택… 예능 초보들의 적응기, 익숙함을 즐기는 것이 최선
장영 | 승인 2019.12.09 12:11

[미디어스=장영] 폐지 위기까지 몰렸던 <1박 2일>이 시즌4로 돌아왔다. 김종민을 제외하고 모든 멤버가 교체돼 돌아왔지만 형식이나 틀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익숙함을 생각하면 당연하지만, 새로운 시도를 원했던 이들에겐 아쉬움으로 남을 듯하다. 전통이라고 부를 수도 있지만 그만큼 진부하다는 느낌도 받기 때문이다.

<1박 2일> 시즌4는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김선호, 딘딘, 라비로 구성되었다. 김종민을 제외하면 낯선 인물들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과연 이들이 어떤 조합을 이루며 전통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했다. 첫 방송을 보며 느낀 것은 여전한 호불호에 대한 생각이다.

제작진까지 다 바뀌며 새롭게 시작했지만, 완전히 새로운 것은 없었다. 누가 만들어도 <1박2일>은 마치 매뉴얼 북이 따로 마련되어 그렇게만 만들면 된다는 인식을 심어줄 정도였다. 기존 <1박2일>을 좋아했던 시청자들은 향수와 같은 전통성에 대해 반가움을 표했을 수도 있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2일 시즌4>

아침 일찍부터 100개의 커피 속에 까나리가 섞여 있고 이를 통해 첫 번째 여행지로 가는 차량을 고르는 방식에서 드디어 <1박 2일>이 돌아왔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대단한 능력을 가진 인물들이 아닌 <무한도전> 이후 나온 '평균 이하'라는 포맷이 그대로 유지되는 출연진의 좌충우돌도 그대로다. 

예능 초보들이 많다는 점에서 적응기에 나오는 재미는 새로운 <1박 2일>의 핵심이다. 까나리 액젓을 탄 아메리카노를 가려내는 과정은 그 자체로 <1박2일>이다. <1박 2일>을 상징하는 요소 중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라는 점에서 제작진의 선택은 좋았다.

이른 아침부터 까나리를 마셔야 하는 멤버들에게는 고역이겠지만, 떠났던 시청자들을 다시 모으고 그들에게 과거의 기억을 소환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였다. 강렬한 맛과 게임이 조화를 이루며 <1박 2일>의 추억 속으로 급속하게 들어가도록 해준다는 점에서 제작진들의 선택은 현명했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2일 시즌4>

억지로 까나리가 든 커피를 마신 딘딘의 호기로움과 단 한 번도 까나리에 걸리지 않고 미션을 수행한 운 좋은 예능 초보 김선호로 인해, 여행 전 멤버들에 대한 캐릭터 잡기는 흥미롭게 이어졌다. 아침 일찍부터 까나리를 마신 이들에게 이상신호가 오고 급하게 화장실까지 찾는 상황 모두가 <1박 2일>이었다.

이동 중 휴게소에서 식사를 건 게임이 시작되었다. 이들에게 주어진 미션은 자신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 '인지도 테스트'를 하는 것이었다. 이 역시 시민들에게 <1박 2일>이 새롭게 시작된다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것이라는 점에서 흥미로웠다.

제작진은 첫 방송에서 철저하게 <1박 2일>에 대한 기억을 소환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여행지에서 둘로 나뉜 극과 극 체험을 위한 게임 역시 새로울 것 없는 과거의 방식 그대로였다. 실제 시즌4가 되어 달라진 것은 김종민을 제외한 출연진이 전부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2일 시즌4>

다른 것들은 변한 것이 전혀 없다. 게임 방식이나 형태, 그리고 여행지로 가는 과정까지 과거 해왔던 방식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완전히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모험보다는 과거를 그대로 답습해 고정적인 팬들을 끌어안겠다는 제작진의 선택은 일정 부분 성공한 듯하다. 

고정팬들을 불러 모아 화제성을 확장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시도들을 해나간다면 그건 좋은 전략일 수 있다. 하지만, 새로운 뭔가를 기대한 시청자들에게는 아쉬움으로 남았을 듯하다. 프로그램에 대한 호불호를 완전히 버릴 수는 없는 일이다. 

여행 버라이어티의 기본 틀은 잡혀있다. 많은 이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방식을 과감하게 바꿀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그저 사람과 환경만 조금씩 달라질 뿐 이들의 형식에는 변함이 없다. 익숙함을 즐기는 것이 곧 <1박 2일>을 재미있게 보는 최선이 될 것이다. 

장영  mfmc86@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