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10.20 일 12:45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에드워드 양&허우 샤오시엔 '타이페이 스토리', 전설의 명작을 올가을 스크린에서[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너돌양 | 승인 2019.10.02 13:45

[미디어스] 대만 뉴웨이브의 거장 에드워드 양 감독의 <타이페이 스토리>가 11월 7일 개봉을 확정,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하나 그리고 둘>에 이어 34년 만에 정식으로 국내 관객들을 만나는 에드워드 양 감독의 <타이페이 스토리>. 영화 <타이페이 스토리>는 1980년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혼란스러운 시기를 배경으로, 한 연인의 삶에 녹아있는 고독과 불안이라는 감정 속에서 시대의 흐름에 내맡겨진 그들의 삶과 운명을 담담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영화 <타이페이 스토리> 스틸 이미지

그동안 저작권 분쟁에 휘말리며 DVD로조차 존재하지 않아 특별전 및 영화제를 통해 한정적으로 만나볼 수밖에 없었던 작품이기에 관객들의 기대는 더욱 크다. 또한 이번 작품은 전 세계 명작들의 복원과 보존에 힘 쏟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참여한 월드시네마프로젝트을 통해 4K 디지털 리마스터링으로 재탄생하며, 마침내 스크린에서 그의 작품을 온전하게 만나게 되어 관객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여기에 대만 ‘뉴웨이브’를 주도했던 에드워드 양 감독과 주연 ‘아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허우 샤오시엔 감독의 만남으로 더욱 특별한 작품이 될 예정.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하나 그리고 둘>을 탄생시킨 에드워드 양의 대표작 <타이페이 스토리>는 올가을 또 다른 명작의 존재를 알리며 관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영화 <타이페이 스토리> 포스터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은 같은 공간 속 서로 다른 꿈을 꾸는 한 연인의 운명과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 도시의 풍경, 그리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개개인의 삶을 서정적으로 그려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과거와 현재가 교차하는 삶의 끝에서, 함께하는 미래를 선택할 수 없는 연인’이라는 카피는 1980년 혼란스러운 타이베이를 배경으로, 흘러가는 과거 속 인물 ‘아룽’과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직시하는 ‘수첸’의 관계를 그리며 그들의 삶과 운명을 예고한다. 여기에 ‘아룽’ 역으로 놀라운 연기를 펼친 <자객 섭은낭>, <비정성시> 허우 샤오시엔 감독의 젊은 날도 만날 수 있다.

대만 뉴웨이브를 이끈 세계적 두 거장의 특별한 만남에 기대감이 한껏 오르는 에드워드 양 감독의 대표작 <타이페이 스토리>는 11월 7일 관객들을 찾는다.

연예계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자합니다.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http://neodol.tistory.com

너돌양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너돌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