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8.26 월 17:47
상단여백
HOME 뉴스 비평
35kg의 리얼돌과 베니스의 상인[도우리의 미러볼]
도우리 객원기자 | 승인 2019.08.13 10:12

[미디어스 도우리 객원기자] ‘약 35kg이 넘는 리얼돌을 일으켜 세운 이 대표의 이마에는 금세 땀이 맺혔다.’

지난달 대법원 ‘리얼돌’ 소송에서 승소한 성인용품 업체 대표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묘사된 모습이다. 이번 대법원 판결에 증거로 제출된 리얼돌 제품 ‘사양’도 159cm, 35kg이었다고 한다. 그리고 같은 인터뷰에서 그가 했다는 말이다.

“(장애인이나 노인 등 성 소외자) 그분들이 누려야 할 행복추구권과 여성단체서 주장하는 인권침해 등을 비교하면 오히려 행복추구권이 앞선다고 본다.”

앞뒤가 안 맞는다. 건장한 성인 남성이 리얼돌을 옮기는 데만 해도 금세 땀이 맺히는데 장애인이나 노인은 어떻게 사용할 수 있다는 걸까? 하물며 옮긴 뒤 실제로 ‘사용’하는 일은 어떻겠는가? 더 큰 문제점은 리얼돌의 가격대다. 향후 가격이 내려갈 것을 감안해도 최소 100만 원 대의 고가 제품이다. 성 소외자들이 리얼돌의 실구매자일 가능성이 과연 얼마나 될까.

성 소외자로 대표적으로 호명되는 이들은 독거인, 노인, 장애인이다. 성 소외자는 많은 경우 사회적 소외자다. 성 이전에 기본적인 삶을 영위하는 데 필요한 자본이나 권리부터 소외된 경우가 많다. 특히 장애인은 성매매 합법화 이슈 때도 성 소외자로 빠지지 않고 호명되곤 하는데, 역시 이상하다. 얼마 전까지 외쳤던 장애인 지하철 이동권 문제, 특수학교 설립 교육권 문제는 외면받았었는데 (그러한 권리들이 뒷받침되는) 성욕만 뚝 떼놓고 갑자기 챙기는 듯, 제1 기본권이자 제1 욕망인 듯 챙기려 할까? 무엇보다 여성 독거인, 여성 노인, 여성 장애인의 성욕 또는 성폭력 문제에 대해서는 이만큼 이야기된 적이 없었다. 

연합뉴스TV 뉴스화면 캡처

리얼돌 논란, 그러니까 남성 성욕 해소 담론에서 성 소외자는 핵심이 아니다(기혼 남성들의 높은 성매매율만 봐도 그렇다). 사회적 소외자들의 외로움을 해소하자며 리얼돌 자식, 리얼돌 부모, 리얼돌 친구를 만들자고 하지 않는다는 점만 봐도 그렇다.

그렇다면 이제 물어야 할 것은 ‘왜 남성의 성욕 해소에 리얼돌이 필요한가’이다. 정확히 말해 리얼돌의 ‘얼굴’이 왜 필요할까. 여성용 성인용품은 언뜻 보면 성인용품임을 알아보기 어려운 디자인이 대부분이다. 반면 남성용은 av 배우 얼굴, 2d 캐릭터 얼굴… 여성 얼굴투성이다. 이 얼굴에는 간호사, 경찰관이라는 직업 정체성이나 성격 등의 신상 정보가 함께 맞물려 기재된 경우가 많다.

얼굴의 가장 큰 특징은 인격을 나타낸다는 점이다. 그 인격과 소통하기보다 대상화하고 모욕하는 것이 남성 성욕일 때가 많지 않은가? 술에 취한 여성, 약물을 타 먹인 여성에게 ‘골뱅이’라고 부르며 의식 없는 여성에 대한 강간욕을 성욕이라 부르는 남성들. 동의를 충분히 구하지 않은 관계를 강간이 아닌 섹스라고 부르는 남성들. 성욕이 해소되지 않으면 강간율이 올라간다는 남성들. 이러한 남성 성욕의 증상이자 물화된 형태가 리얼돌인 것이다.

리얼돌은 어차피 소수만 이용하므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주장도 있다. 그럼 어떤 서양인이 ‘눈이 찢어진’ 동양인 인형을 만들면 일부라서 상관이 없을까? 리얼돌도 같은 문제다. 여성 상징 일반을 담고 있어서 문제다. 그리고 리얼(한 가상)과 현실의 경계는 뚜렷하지 않다. 항상 흘러넘치고 서로를 침투한다. 아니, 오히려 현실이 리얼(한 가상)에게 지배된다는 점은 철학 개념 ‘시뮬라시옹(Simulation)’까지 찾지 않아도 익숙한 현상 아닌가. 리얼돌은 가상의 여성이지만 실제 여성에게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여성들은 리얼돌에 두려움을 느낀다.

그런데 이 두려움에 대해 일부 남성은 질투라고 주장한다(그들이야말로 크고 사양 좋은 여성용 성인용품에 질투한다는 것을 비밀로 해 두자). 질투의 감정은 그 질투의 대상이 나와 경쟁할 만한, 동등한 지위의 주체라는 인식에서 온다. 그런데 리얼돌이 과연 여성과 동등한 주체인가? 오히려 리얼돌과 여성을 동등한 대상으로 보는 것은 질투 운운하는 남성들 아닌가? 오나홀과 여자친구를 비교하며 투자 대비 성욕 해소 ‘가성비’ 따지는 인터넷 게시물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는 것만 봐도 그렇다.

리얼돌을 두고 ‘불쾌한 골짜기(인간과 닮은 로봇 등에 느끼는 불쾌감)’를 느껴 별로라는 남성들도 있다. 여성들에게는 이 사회 전체가 불쾌한 골짜기다. 사람인데도 인격적인 대우를 받기 어렵기 때문이다. ‘장학썬(장자연·김학의·버닝썬)’과 웹하드카르텔 문제가 대표적이다. 여성들은 일상에서 성적 대상화와 성폭력이라는 인형의 상태에 노출되며 성적으로 이중, 삼중의 소외에 놓여 있다. 이런 사회에서 제작되고 유통되는 리얼돌은 여성들의 성적 대상화와 소외를 강화하고 재생산한다.

이 모든 맥락을 잘라낸 “리얼돌이 타인에게 무슨 피해를 주죠”라는 성인용품 수입업자의 ‘항변’은 얼마나 의미가 있을까? 게다가 리얼돌은 곧 지인 얼굴까지 구현할 수 있다고 한다. 이런 상상을 해 본다. 베니스의 상인 재판을 맡았던 재판관에게 이번 리얼돌 판결을 맡기면 다음과 같이 말하지 않았을까.

“샤일록, 여성들에게서 35kg의 리얼함만 도려내되 단 한 방울의 인격이라도 빼앗아서는 안 되오.”

도우리 객원기자  webmaster@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보내주신 후원금은 더 나은 기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도우리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기사 어이없음 2019-08-19 17:03:37

    정 자기 얼굴을 본뜨는게 걱정이면, 한국에 들어오는 리얼돌의 경우에는 한국인 같은 모습을 가지고 있으면 통과 안시키는 게 정답일것 같네요. 다 서양인 같은 얼굴일 텐데 뭐가 걱정인지... 그리고,,, 아직 기술이 약해서 개인의 얼굴을 그대로 본따서 아주 똑같은 인형만드는게 아주 어려운 일임. 어쨌든 얼굴 본따는게 불안하다 하니까,, 한국에서 수입하는 리얼돌은 한국인 같은 얼굴이면 통과 안키시는걸로 하면 됨.   삭제

    • 기사 어이없음 2019-08-19 16:58:47

      이게 다 남성들을 비판하는 페미들 때문임. 페미들이 뿌린 씨앗의 결과일 뿐임. 남성들의 성욕은 어쩔수 없음. 리얼돌을 통해서 성욕을 해결할 경우 한국 여성들이 밤에 길거리에서 위험할 일이 하나도 없음. 내가 추천하는 것은 군대에도 1병사 1리얼돌을 설치해서 군인들이 괜히 외박나가서 군대 근처 창녀촌 가지 말고, 각자 성욕을 잘 해결하게 하는 게 좋을 것 같음. 군대 내에 가둬놨으면 성욕도 해결할 방법을 마련해야 하는 것 아님???   삭제

      • 기사 어이없음 2019-08-19 16:52:14

        이건 좀 너무 한거 아닌가요? 요새 기사와 블로그 일기장하고 수준이 동일하게 돼버렸나요? 좀 너무 한것 같음.
        여성들을 위해서도 리얼돌은 필요하다고 봅니다. 법으로도 금지되어 있는 창녀들을 놔두지 말고, 전부다 리얼돌 시장으로 교체하면 창녀들의 인권도 더 올라가는 것 아닌가요? 페미들이 왜 리얼돌을 싫어하는지 이유를 모르겠음. 여성들을 더 위하는 길인데 도무지 왜 그런지 모르겠음. 페미들이 맨날 한남 싫다 해서, 가까이 오는것도 범죄라 해서, 인간도 아닌 리얼돌을 사는데 이게 다 페미니스트 때문이라는 건 왜 인정 못하는 건가요?   삭제

        • 페미 박살내기 2019-08-14 05:26:32

          개소리를 웰케 쓸대없이 길게 써놨어요? 요즘은 기자가 칼럼을 쓰나요? ㅋㅋㅋ 기자래 ㅋㅋㅋ 일기는 일기장에 쓰세요! 헛소리 쫑알 쫑알 거리지 마시구요   삭제

          • ㅇㅇ 2019-08-14 00:48:39

            오늘도 페미 기자님 열일하십니다
            실리콘에 인격이 존재할줄은 몰랐네요.^^
            늬예늬예 인형에게 욕정하는데에도 동의를 얻고 해야겟네요^^
            안그럼 자기들을 강.간한거니까 우리 여성분들이 극대노할만하겠네요 >_^*찡끗~
            설마 성행위 자체를 폭력이라고 생각하시는 건 아니겠지요?^^   삭제

            • 심플리 2019-08-13 14:11:42

              해답은 심플한데... 다른나라들과 동일한 기준으로 하면 될 듯... 거의 대부분의 나라들이 미성년자 리얼돌 판매만 제한한다는데... 이런 주장은 개인이 방구석에서 인형 갖고 연쇄살인놀이나 서로 죽이는 전쟁놀이도 하지마라고 규제하는 논리이지 않나? 근데 진짜 궁금한점 하나 베니스에도 리얼돌을 팔까? 안팔까? 전자에 500원 걸어봄.   삭제

              • KIM 2019-08-13 13:28:57

                눈 찢어진 인형은 예가 잘못되었습니다.

                예전에 장난감 인형의 외모가 논란이 되었던 이유는 그 인형의 비현실적인 외모가 아이들에게 편견을 심어준다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반면 성인용품은 성인이 사용하는 물건이죠.
                성인은 인형과 실제사람을 분리해서 생각할 수 있는 판단력이 충분합니다.
                그래서 세계 대부분의 국가들은 자국 성인들을 존중하여 리얼돌의 판매를 허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한국의 성인들만 어린아이 수준의 판단력을 가진 존재로 비하하지 마세요.
                굉장히 불쾌하고 기분나쁘네요.   삭제

                • sbw 2019-08-13 11:24:14

                  식욕을 통해 인간은 생명을 유지시킬 수 있고 성욕을 통해 인간은 종족을 유지 시킬 수 있습니다. 성욕은 결코 악한 것이 아닙니다.
                  지식백과에서 성욕은 넓은 의미로 정의하면 종(種)의 보존을 목표로 하는 욕구이고, 좁게 정의하면 피부와 피부를 접촉하거나 상대방(이성)에 밀착하고 싶어 하는 욕구라고 합니다. 남성이 여성이나 여성의 모습을 본 딴 섹스토이 없이 성욕을 풀 수 있다는 것이 가능할까요? 여성은 남성의 성기만 있으면 되겠지만 남성은 여성의 얼굴 유방 항문 성기 엉덩이 등 온몸을 다 사용합니다.   삭제

                  • sbw 2019-08-13 11:23:30

                    실제 사람과 똑같은 리얼돌 얼굴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그 사람의 얼굴을 직접 본떠서 만들어야 합니다. 제작비용은 몇천만원이 든다고 합니다. 본인의 얼굴이 리얼돌로 만들어지지 않을까 걱정을 하는 것보다 길가다가 번개 맞지 않을까 걱정하는 것이 더 나을 것입니다. 리얼돌 여성들의 얼굴은 실제 여성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습니다.   삭제

                    • sbw 2019-08-13 11:22:44

                      리얼돌의 장점
                      실제 이성과의 만남에 어려움이 있는 사람들 (장애인, 소심한 사람, 결혼 못한 사람 등) 이 외로움과 성욕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리얼돌 가벼운 것은 10kg 짜리도 있습니다. 남녀 성비 불균형으로 결혼 못하는 남자가 많은 중국에서는 리얼돌과 결혼해서 사는 남자들이 많다고 합니다.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