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12.6 금 14:11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방사능 올림픽’ 공포 확산, 도쿄 올림픽 이대로 괜찮을까[미디어비평]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스포토리 | 승인 2019.07.25 15:04

2020년 도쿄 올림픽은 방사능 올림픽이 될 가능성이 높다.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났던 곳과 겨우 70km 정도 떨어져 있는 경기장에, 후쿠시마 산 식자재를 선수단 식단으로 제공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베는 도쿄 올림픽을 통해 관광객 유치를 극대화하고,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회복되었음을 전 세계에 알리는 행사로 치르겠다는 포부를 밝혔었다. 히틀러가 독일인의 위대함을 선전하는 도구로 올림픽을 이용한 것과 동일하다.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는 여전히 치유되지 않았다. 그런 상황에서 일 정부가 후쿠시마 근처에서 올림픽 경기 일부를 개최하는 것은 명확한 목표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후쿠시마가 안전하다는 것을 홍보하는 데에 아무런 상관도 없는 외국 선수들을 이용하겠다는 의미다.

'재건 올림픽' 내세웠지만…방사능 우려에 보이콧도 (JTBC 뉴스룸 보도화면 갈무리)

당장은 모르지만 시간이 지나면 문제가 될 수밖에 없는 방사능을 전 세계 선수들과 관광객들에게 노출시키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경악할 일이다. 체르노빌 근처에서 올림픽을 개최한다면 과연 어떤 생각을 할까? 말도 안 된다며 세계적으로 비판을 할 것이다.

그럼에도 일본에서 개최되는 올림픽에는 왜 침묵하는 걸까? 일본의 돈이 큰 힘을 발휘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 국제기구에 엄청난 돈을 후원하며 자신들의 입장을 대변하도록 하는 행태는 이미 깊게 뿌리를 내린 지 오래다.

최근 언론에서 화제가 된 사건이 있었다. 다수 언론이 보도한 방사능 뉴스다. 일본 도쿄 내 공원의 흙에서 방사선 관리구역에 해당하는 방사능 값이 측정되기도 했다. 이는 '진실을 위해 핫스팟을 조사하는 사람들'(Hotspot Investigators for Truth)이라는 한 일본 블로거가 도쿄 도내를 돌며 검사한 방사능 오염 수치 자료에서 드러났다.

[사진=진실을 위해 핫스팟을 조사하는 사람들(Hotspot Investigators for Truth) 블로그]

문제는 그 수치다. 지난 2월 17일부터 5월 19일까지 도쿄 가쓰시카구에 있는 미즈모토공원 내 일부 지역 토양 샘플을 채취해 방사능 검사한 결과, 15곳 중 4곳에서 방사선 관리구역 설정 기준인 1㎡당 4만 베크렐(4만 Bq/㎡) 이상의 수치가 나왔다. 가장 높은 지역은 무려 7만 7085 베크렐이었다는 사실이 경악할 일이다.

방사능 수치가 4만 Bq/㎡ 이상일 경우 방사선 관리구역으로 지정되며, 18세 이하의 노동이 금지되고 임산부나 어린이는 그 구역에 출입이 제한된다. 해당 장소에서는 취식이 금지되고 정기적으로 피폭량을 검사받아야 한다. 이 정도 수치가 후쿠시마가 아닌 도쿄 공원에서 확인되었다는 점에서 도쿄 올림픽은 방사능 올림픽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후쿠시마 제1원전으로부터 67km 떨어진 후쿠시마 아즈마 야구경기장에서 일부 야구·소프트볼 경기가 진행된다. 말 그대로 방사능 오염 지역에서 야구를 하라는 요구다. 이런 상황에서 과연 야구단을 올림픽에 내보내야 할 이유가 있는지 알 수가 없다. 

후쿠시마 식자재 쓴 식단?…도쿄올림픽 '방사능 공포' (JTBC 뉴스룸 보도화면 갈무리)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각국 선수단에 사용하겠다는 소식까지 전해진 상황에서, 후쿠시마현에 거주한 아동 18명이 최근 뒤늦게 갑상선암 관련 진단을 받았다는 뉴스가 교도통신에 의해 공개되었다. 방사능 오염으로 인해 아동이 암에 걸린 상황에서 과연 안전하다고 주장할 수 있는가?

전쟁하고 싶은 나라를 만들고자 혈안이 된 국가에서 올림픽 개최는 과연 정당한 것인가? 그것도 모자라 방사능 오염이 속속 보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IOC는 왜 방관하고 있는가? 올림픽 개최지 변경은 IOC 결단으로 가능한 일이다. 방사능 올림픽을 방관하고 있는 IOC는 현재 이 문제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 의문이다.

IOC가 도쿄 올림픽을 강행할 가능성은 높다. 브라질 올림픽 개최와 함께 지카 바이러스 논란이 극대화되었지만, 강행했다. 하지만 브라질과는 완전히 다르다. 방사능 피폭이 여전히 심각한 지역에서 올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은 시간이 흐를수록 큰 논란으로 확장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국 단독으로 올림픽 보이콧을 하기는 어렵다.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이 정도 극단적 선택을 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이는 올림픽 참가국 전체가 논의를 거쳐야 할 문제다. 

야구와 축구, 그리고 격투기를 오가며 스포츠 본연의 즐거움과 의미를 찾아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포츠 전반에 관한 이미 있는 분석보다는 그 내면에 드러나 있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포츠에 관한 색다른 시선으로 함께 즐길 수 있는 글쓰기를 지향합니다. http://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jhjang1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토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