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5.19 일 12:54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톺아보기
‘그녀의 사생활’- 사랑의 시작은 공감, 이들의 ‘덕질 연애'가 궁금해지는 이유[미디어비평] 톺아보기
meditator | 승인 2019.04.25 16:16

로맨틱 코미디의 관건은 무엇일까? 남자와 여자, 이성이 만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은 '휴머니즘'이 아닐까라고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말한다. 모든 로맨틱 코미디가 그렇듯 서로에 대한 '오해'로 시작된 <그녀의 사생활> 속 라이언 골드와 성덕미의 관계, 그 얼크러진 실타래를 풀어가는 건 뜻밖에도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감이다. 

오해, 사랑을 위한 배경지식?

성덕미(박민영 분)는 채움 미술관 수석 큐레이터이다. 전직 관장이었던 재벌가 엄소혜가 남편의 비리와 미술관을 탈세의 수단으로 이용한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면서 물러나고, 새로운 관장으로 입양아 출신의 라이언 골드(김재욱 분)가 오게 된다. 지난 시절 그녀가 없으면 채움 미술관이 돌아가지 않는다 할 정도로 헌신하여, 차기 미술관 관장이 돼도 손색이 없다 싶었던 성덕미. 하지만 그런 그녀의 꿈은 라이언 골드의 등장과 함께 무너지는 건 물론, 엄소혜의 텃새로 인해 오해를 사며 해고 위기에 놓이게 된다. 당연히 신임 관장인 라이언 골드와의 사이는 적대적일 수밖에.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그런데 성덕미에게는 큐레이터라는 직업 외에, 또 하나의 숨겨진 직업이자 취미가 있다. 바로 아이돌 차시안의 열렬한 팬이자, 그를 위한 팬카페의 홈마스터(홈마). 차시안이 뜨면 그녀는 그를 담기 위해 대포 카메라를 들고 달린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공항에서 입국하는 라이언 골드와 부딪치며 그녀가 애지중지하는 팬 다이어리를 그에게 떨어뜨리게 된다. 상심에 빠져있던 그녀에게 가장 친한 친구이자 그녀와 같은 취미 생활의 동지인 이선주(박진주 분)가 시안이 머물렀던 호텔 스위트룸에서 호캉스를 보내는 것으로 위로를 해주려는데, 이미 그 방에 머물렀던 라이언 골드와 방을 바꾸는 해프닝을 벌이는 가운데 라이언은 두 사람을 동성애자라 오해하게 된다.

로맨틱 코미디가 늘 그렇듯, 하고 많은 사람들 중에 굳이 주인공 남자와 여자인 라이언과 성덕미가 매번 부딪치게 되고, 그 과정에서 상대방에 대한 뜻하지 않은 오해가 생기며 해고와 동성애 사건을 겪게 된다. 해고 해프닝은 그에 대한 성덕미의 얕은 복수심에서 벌어진 라이언의 카페인 알레르기 사건으로 이어지고, 그 과정에서 성덕미가 라이언의 생사여탈의 가해자이자 구원자가 되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본의 아니게 점점 더 긴밀해져 간다. 

그런 가운데, 미술관 전시회를 위해 함께 차시안의 집을 찾는 과정에서 생긴 시안 팬들의 오해로 성덕미가 테러 위협을 받게 되고, 이에 라이언은 스스로 그걸 막기 위해 '가짜 연애'를 제안하기에 이른다. 

공감, 사랑의 시작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라이언이 가짜 연애를 제안한 이유는 그저 시안의 팬들을 막아주기 위해서만은 아니다. 호텔에서 목격한 사실을 근거로, 성덕미를 사회적 약자로 배려의 대상이라 생각한 그는 그녀의 정체성이 드러나 고통 받는 대신 자신이 방패막이가 되어주겠다 결심한 것이다. 

그런데 정작 그녀의 또 다른 오랜 친구인 남은기(안보현 분)가 찾아와 '아우팅' 운운하자 그는 분노해 그와 유도 대련을 펼치며 자신이 성덕미에 대해 생각한 바를 흘리고, 그로 인해 성덕미는 라이언이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를 알게 된다. 라이언은 그녀를 터무니없이 오해한 사실에 머리를 쥐어뜯지만, 정작 성덕미는 그런 라이언의 배려에 마음이 울리고 고마움을 표한다. 

그리고 그 둘의 가짜 연애를 의심하는 관장 딸이자 성덕미의 경쟁 팬홈 마스터인 신디의 눈을 돌리기 위해 함께한 강원도 길. 그곳에서 본 한 장의 사진, 노석 작가의 오랜 벗인 사진작가의, 죽기 전 마지막 사진에 대한 덕미의 해석. 안녕이란 제목이 세상과의 이별을 뜻하는 '굿바이'가 아니라 사진 밖에 있는 사랑하는 이를 위한 '안녕 나는 이렇게 잘 있으니 걱정하지마'라는 위로의 의미란 해석에, 라이언이 이른바 '동공 지진'하게 되는데...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어린 시절 입양되어 누군가의 손을 놓치는 게 싫어, 타인의 손조차 제대로 잡지 못하는 마음의 상처를 가진 라이언은 관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가진 덕미의 해석에 얼어붙었던 마음이 녹아내린다. 라이언만이 아니다. 같은 성을 가진 사람으로 중학교 때 만나 무려 30년 동안 자신을 바라봐 왔지만, 엄한 가정에서 자라 그 마음을 받아주지 못해 상처로 남았던 노석 작가의 얼어붙은 사랑마저도 덕미의 그 따스한 해석에 마음을 돌리도록 만든다. 

그렇게 비록 사회적 약자라 오해했지만 기꺼이 자신을 지켜주려는 라이언, 오랜 아픈 사랑의 상처를 가진 노석 작가의 마음조차 돌려세운 성덕미의 따스한 시선. 결국 남자와 여자가 만나서 연애를 하지만 인간이 인간에게 느끼는 온기, 선의, 이런 것들이 기본이 되는 게 아니냐고 <그녀의 사생활>은 말한다. 불신과 오해를 넘어 이제 서로에 대해 온기를 느끼며 덕질의 초기 단계에 빠져드는 라이언과 덕미의 '덕질 연애', 그들의 '휴머니즘 러브'가 궁금해진다.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바라봅니다.
톺아보기 http://5252-jh.tistory.com

meditator  5252-jh@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editato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