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5.21 화 14:04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두 번째 이야기 채비 갖춘 공원소녀, “누구나 위로 받고 꿈꿀 수 있게”[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박정환 | 승인 2019.03.13 21:22

공원소녀가 자신들의 두 번째 이야기를 노래로 소개할 만반의 채비를 갖췄다. 지난 데뷔 앨범을 통해 들려준 첫 번째 이야기의 연장선이자, 이후 이어질 세 번째 이야기의 브릿지가 될 앨범이 이번 앨범이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공원소녀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밤의 공원 part two’ 발매기념 쇼케이스는 공원소녀의 삼부작 시리즈 중 두 번째 이야기를 노래로 전달하려는 공원소녀의 의지를 읽을 수 있는 자리였다.

공원소녀라는 팀명 자체가 ‘공원’처럼 많은 이에게 친숙하게 다가설 수 있다는 점은 다른 가수와 차별화된 점이다. 이에 더해 서령은 “저희의 노래가 삼부작으로 이어진다. 저희들의 성장하는 이야기를 앨범에 녹이려고 노력하는 점이 다른 가수와의 차별점이 될 것”이라고 소개하고 있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공원소녀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밤의 공원 part two’ 발매기념 쇼케이스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공원소녀는 김형석 작곡가의 손을 거쳐 만들어진 걸그룹이다. “앨범을 준비하며 김형석 작곡가님에게 좋은 말씀을 많이 들었다”는 민주는 “앨범을 프로듀싱해주시면서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에 더해 앤은 “녹음할 때 김형석 작곡가님이 바쁜 와중에도 모니터링과 지도하며 신경을 많이 쓰셨다”며 “다정다감하고 인자하게 대해주셨다. 작곡가님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령은 하이라이트 손동운과 ‘물들여’ 음원 작업을 함께한 적이 있다. “손 선배와 함께하게 돼 영광이었다”는 서령은 “곡을 내주시고, 신인과 듀엣까지 해주셔서 감사했다”면서 “혼자 하는 활동이라 긴장이 많이 됐었는데, 손 선배님이 괜찮다고 격려와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성공적으로 활동할 수 있었다”고 손동운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원소녀의 워너비는 에일리였다. 서령은 “공원소녀가 버스킹을 하면서 에일리 선배님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부른 적이 있다”며 “기회가 되면 에일리 선배님과 함께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공원소녀가 전하는 메시지 가운데 가장 큰 특징은 ‘위로’다. 이 부분에 대해 서경은 “1집부터 누구나 위로 받고, 꿈꿀 수 있게 도와줬음 해서 위로를 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공원소녀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밤의 공원 part two’ 발매기념 쇼케이스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이날 공원소녀의 쇼케이스 현장은 지난번 쇼케이스와는 다른, 공원소녀의 기획사 키위미디어그룹의 꼼꼼한 배려가 느껴졌다. 

폴라리스의 이달의 소녀, 스타십의 우주소녀는 쇼케이스 현장에서 멘트를 할 때 “아무개입니다” 하는 소개 멘트가 없다. 이들은 멤버 수도 많기에 현장 앞자리에 배석하지 않으면 연정이나 보나, 성소처럼 유명한 멤버가 아니면 누가 어떤 멘트를 하는지 구분하기 어렵다.

그런데 키위미디어그룹은 각 멤버가 소개할 때 멤버 이름을 스크린을 띄우는 센스를 보여줬다. 만에 하나 취재진이 멤버의 이름을 놓쳐도 워딩하기 쉬운 배려를 보여주고 있었다.

공원소녀의 두 번째 미니앨범 ‘밤의 공원 part two’ 전곡은 13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박정환  js7keie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