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4.10 토 13:42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도를 넘는 소녀시대 비하, 좌시해선 안 되는 이유[블로그와] 자이미의 베드스토리
자이미 | 승인 2010.11.05 11:17

소녀시대를 빗대어 성 상납으로 성공한 걸 그룹이라 보도한 대만 방송은 경악스러울 정도였습니다. 대한민국 연예계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조건 성 상납을 해야 한다는 발언은 범죄 수준이었습니다. 더 이상 좌시해서는 안 될 이유가 바로 그곳에 있습니다.

대한민국 대중문화 전체에 대한 비하, 엄중 대처 필요

<도망자>로 오랜만에 국내 드라마에 복귀한 윤손하가 지난주 촬영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교통사고를 당해 수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중상은 아니지만 수술을 요할 정도여서 더 이상 출연이 불가하다는 소식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지요.

윤손하는 일본에 진출한 최초의 대한민국 연기자라 불리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특 A급은 아니었지만 나름대로 자신의 입지를 다지던 그녀가 혈혈단신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에서 배우로서 성공했다는 사실은 놀라운 일이었습니다. 자국도 아닌 외국에서 어려운 외국어를 홀로 마스터 해나가며 모든 것이 다른 낯선 나라에서 자신의 입지를 다진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일본과의 역사적인 문제로 인해 논란이 잦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도 독도를 비롯한 민감한 문제에 당당하게 자신의 소신을 밝혀왔던 윤손하는 일본 극우파들에게는 혐한류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고 하지요. 그래서인지 그녀의 사고 소식에 "경상이라 아쉽다"를 포함해 그보다 더한 막말을 할 정도입니다.

   
   
인터넷 언론에서 이뤄지는 일부의 의견이라 치부하기 힘든 것은 공공연하게 한국 연예인에 대한 비하가 이뤄지는 것이 현실이고, 고착화된 일본의 혐한류는 다른 나라에까지 전이되어 노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이 문제입니다.

중화권에서 일고 있는 혐한류는 일본보다 더욱 심각한 수준으로 노골화되고 있는 게 문제입니다. 거대한 시장을 가진 중국은 소비대국으로 변모하며 자연스럽게 그들의 위상 역시 상승하고 있습니다. 거대한 부를 바탕으로 과거와는 달리 막강한 힘으로 다가오고 있지요.

소비의 주체로 선택권을 가지게 된 그들은 아직은 일부이기는 하지만 한류에 대한 경계심을 노골적으로 표현하는 경우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교수를 주축으로 한 일부 세력들은 혐한류를 좀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 중화권과 일본이 연대한 반한류를 펼쳐야 한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대만 방송의 범죄 수준에 가까운 발언은 반한류가 얼마나 심각한지를 알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한국 연예계는 성 상납과 성형만이 존재하는 것처럼 표현한 그들의 모습은 악의적인 의도가 아니라면 할 수 없는 정도의 내용들이었습니다.

더욱 지난 대만 콘서트에서 여성 그룹으로서는 이례적인 성공을 거두었던 소녀시대를 사건의 주체인 양 보도한 상황은 묵과할 수 없습니다. 한국 연예계를 속속들이 알고 있다는 듯이 말하는 패널들도 문제이지만 방송에서 논란이 충분한 내용을 버젓이 전하고 있다는 사실에 경악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무엇하나 사실에 근거한 이야기가 없는 상황에서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한국 연예인에 대한 비하는 더 이상 침묵으로 끝낼 수 있는 상황이 아닙니다. 새롭게 일고 있는 한류 열풍이 아이돌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는 상황에서 성 상납이 일상이 되었다는 식의 발언들은 강력한 대응이 있어야만 합니다. 

소녀시대의 일본에서의 대단한 성공은 아시아 전역에 일고 있는 한국 아이돌의 상징처럼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가장 굳건해 넘어서기 힘든 일본 시장의 성공은 곧 아시아 전체에 파급효과가 엄청날 수밖에 없음을 이야기하는 것과 동급이기 때문입니다.

시기와 질투 등이 종합적으로 드러난 이번 대만 TV의 발언은 한국 아이돌이 언젠가는 넘어서야 할 문제이기도 합니다. 이번 사건에 대한 강력한 대응과 결론이 도출되지 않는다면 유사한 행태의 한국 아이돌 죽이기는 끊임없이 일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국내에선 3초 가수라 비하하며 아이돌의 병패를 외치는 동안 국외에서는 한국 아이돌에 대한 두려움으로 사실 관계와 상관없는 이야기로 경계하는 데 급급한 상황입니다. 일본을 시작으로 본격화되는 새로운 한류는 가장 비열하고 강력한 혐한류와 마주하게 되었습니다. SM의 대처가 중요한 이유는 소녀시대가 한국 아이돌을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면 SM 소속 가수들만이 아닌, 다른 수많은 아이돌도 유사 사건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단순한 유명세라고 하기에는 그 수준이 너무 비열하고 졸렬하기에 강력한 대응을 통해 다시는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만 할 것입니다. 거대해지는 대중문화 시장에서 강력한 콘텐츠를 갖춘 대한민국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이번 사건에 대한 대처가 무척이나 중요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거대한 시장에서 승자가 되기 위해서 어차피 건너야 할 강 이라면 강력한 대처로 공정한 경쟁이 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입니다. 말뿐인 대응이 아닌 강력한 법적인 조처를 통해 유사 사건이 더 이상은 일어날 수 없도록 해야만 합니다.

영화를 꿈꾸었던 어린시절의 철없는 흥겨움이 현실에서는 얼마나 힘겨움으로 다가오는지 몸소 체험하며 살아가는 dramastory2.tistory.com를 운영하는 블로거입니다.
늘어진 테이프처럼 재미없게 글을 쓰는 '자이미'라는 이름과는 달리 유쾌한 글쓰기를 통해 다양한 소통이 가능하도록 노력중입니다.

자이미  mfmc86@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ㅋㅋㅋ 2011-01-03 13:02:42

    우리가너희한테 한류를 수출하는것도 너희에겐 감사한일이야 알겠니??
    그리고 너희는 성형한다해도 소녀시대못따라가아니?ㅋㅋㅋ 이런식으로할꺼면
    우리노래 확 안들려주는수가있어 알겠니??^^ 사과도 똑바로해 너희나라는 예의란걸모르니?
    ㅋㅋㅋ ㄹ한번대가리쥐어뜯어줘야 정신을 차리지 그치?ㅋㅋ   삭제

    • 황개리 2010-11-06 11:04:22

      인기가 있으닌깐 저러는거지.. 저들은 연예인들은 자기비하하고 악플단다고 하지만 그들은 댓가가 없나 인기를 먹고사는 직업아닌가 그 정도도 못봐주면 연예인하지 말아야지 ~~
      그냥 나두셔요. 고마운줄 알고 ~~   삭제

      • 대한민국1인 2010-11-05 17:56:37

        와....이런식으로한국까는건가? 대만분들 대단하시네요 ^^ 그쪽은 얼마나 잘나셨길래 이런 식으로 한국을 까시는건지 ^^ㅎ .. 너님들도 잘난것 없으시잖아요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