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9.25 화 16:5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칼럼
박서준은 왜 맨날 멋있을까? ‘김비서가 왜 그럴까’ vs 또 하나의 부부예능 ‘아내의 맛’[이주의 BEST&WORST]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이가온 / TV평론가 | 승인 2018.06.09 11:31
편집자 주 _ 과거 텐아시아, 하이컷 등을 거친 이가온 TV평론가가 연재하는 TV평론 코너 <이주의 BEST & WORST>! 일주일 간 우리를 스쳐 간 수많은 TV 콘텐츠 중에서 숨길 수 없는 엄마미소를 짓게 했던 BEST 장면과 저절로 얼굴이 찌푸려지는 WORST 장면을 소개한다.

이 주의 Best: 박서준은 왜 맨날 멋있을까? <김비서가 왜 그럴까> (6월 6일 방송)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박준화 감독은 제작발표회 당시 남자 주인공 박서준 캐스팅에 대해 “이 작품은 로코이고, 완벽한 나르시시스트가 주인공이고, 유머와 코믹도 있다. 코믹과 진중함과 멋짐을 같이 표현하는 게 어려운데, 박서준은 캐릭터에 대한 이해가 높다. 박서준이 아니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힌 바 있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정말 그랬다. 정말, 박서준이 아니면 어땠을까 라는 아찔한 생각마저 들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이영준은 언뜻 보면 잘생기고 능력도 좋고 수트빨도 훌륭하며 자기애로 똘똘 뭉친, 그야말로 로코물의 전형적인 재벌3세처럼 보인다. 

그러나 ‘넘치는 자기애’를 표현하는 게 여간 까다로운 일이 아니다. 이영준의 자기애는 본인을 너무나 사랑해서 여자와 연애를 못할 정도로 철철 넘치는 수준이다. 자칫 오버하면 드라마에서 혼자 붕 뜨는 캐릭터가 될 수도 있고, 너무 자제해서 표현하면 이영준만의 매력이 드러나지 않을 수도 있다. 박서준은 그 줄타기를 너무나 얄밉게 잘하고 있다. 

“눈부시지 않나? 나한테서 나오는 아우라” 같은 오글거리는 대사, “사람이 어떻게 무능할 수가 있지? 노력하고 쟁취한다. 대체 왜 못하는 거지?” 같은 오만한 대사, 무언가에 홀린 표정으로 어딘가를 향해 가는 목적지가 예쁜 여자들이 아닌, 자신을 비추는 거울인 어이없는 상황마저 수긍하게 만든 건, 박서준의 기가 막힌 연기력이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특히, 비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를 막기 위한 몸부림이 너무 진지해서 웃기다. 처음엔 “그러든지 그럼”, “알아서 해”라며 김비서의 퇴사에 쿨하게 대처하는가 싶더니, 나중엔 “나 이영준이 결혼해주지”라는 황당한 프러포즈까지 감행하면서 김비서의 퇴사를 막는 데 목숨을 건다. 중요한 건, 남들이 보기엔 너무나 웃긴데 혼자 진지한 상황이라는 점이다. “영준이 이 녀석”이라고 본인을 3인칭으로 부르는 것마저 귀여워 보인다. 대체 이 남자, 어떤 마법을 부려 놓았길래 모든 닭살스러운 대사와 오글거리는 제스처마저 매력적으로 소화하는 것일까. 

모든 것을 다 갖춘 남자가 비서의 퇴사 저지에 목매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이영준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든다. 그 와중에 과거의 상처마저 언뜻 내비치면서 보호본능까지 자극한다. 덕분에 첫 회 만에 이영준 캐릭터는 확고하게 자리 잡았다. 대체, 박서준은 왜 맨날 멋있을까.

이 주의 Worst: 결국 또 하나의 부부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6월 5일 방송)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함께하는 횟수가 일주일에 겨우 2.7회. ‘함께 밥 먹으며 몰랐던 서로의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의 기획 의도다. 그 밥을 만드는 주체를 ‘아내’로 설정한 점, 결국은 또 하나의 부부 예능이라는 점에서 그다지 반갑지는 않았다. 

굳이 프로그램 제목을 <아내의 맛>으로 정했다면, 그에 걸맞은 그림을 보여줘야 하는데 그것도 아니었다. 이하정-정준하 부부와 함소원-진화 부부 편에서는 남편이 요리를, 홍혜걸-여에스더 부부 편에서는 편의점이 그들의 식사를 준비한 셈이었다. 

첫 회를 본 느낌은 ‘SBS <동상이몽>이 화제가 되자, 그와 비슷한 류의 부부예능을 만들어 볼까’라는 생각에서 출발한 프로그램처럼 보였다. 18살 차이나는 국제 커플인 함소원-진화 부부는 시도 때도 없이 애정행각을 벌이고, 연하 남편 진화는 아내를 위해 어설픈 한국말로 길을 물어가며 수산시장까지 가서 붕어를 사와서 붕어튀김과 영양밥, 돼지고기 야채볶음을 요리했다. 다정한 외국인 남편 진화를 통해 추자현-우효광 커플의 ‘우블리’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는 국제커플이자 연상연하 신혼부부의 달달한 모습을, 자사 아나운서 이하정-정준하 부부가 40대 부부의 완숙미를 보여준다면, 홍혜걸-여에스더 부부는 갱년기 부부의 갈등을 보여주고 있다. 이하정-정준호, 홍혜걸-여에스더 부부의 경우, 지나치게 갈등을 부각시키려는 면도 있었다. 정준호는 아이와 함께 베트남까지 직접 온 아내에게 자신이 원하는 양념 재료가 없자 “한국에서 뭐 가져왔느냐”는 타박을 시작으로, “한국에서 식자재만 갖다 줬지 요리는 내가 했다”고 자화자찬하며 아내의 수고를 과소평가했다. 홍혜걸은 의학 웹드라마 준비로 미용실을 가겠다는 여에스더에게 “카메라 앞에 설 때마다 미용실 갈 필요가 있어? 당신이 연예인도 아니고”라고 지적했다. 

각 부부별로 연령대도 다르고, 결혼 연차도 다르다. 덕분에 각기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긴 했지만, 가장 중요한 <아내의 맛>만의 차별화된 포인트는 없는 평범한 부부예능이었다. 함소원-진화 커플의 이슈에만 기댄 듯한 인상이 강했다. 

이가온 / TV평론가  webmaster@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가온 / TV평론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