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12.18 화 17:45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톺아보기
‘바라나시’- 캥거루가 되고 싶었던 아버지, 코끼리가 되어 떠나다[미디어비평] 톺아보기
meditator | 승인 2018.06.02 10:45

인도 영화하면, 화려한 음악이 흐르고 영화 속 인물들이 뛰쳐나와 어울려 군무를 추며 노래를 부르는 '발리우드'가 떠오르기 십상이다. 하지만 영화 <바라나시>를 보면 그런 인도 영화에 대한 생각이 한 나라의 문화에 대한 편견 혹은 선입견임을 깨닫게 된다. '발리우드'와 <바라나시>라는 영화를 품은 인도는 마치 한쪽에서 그 물을 떠 마시고 목욕을 하며, 다른 쪽에서 그 물에 죽은 자를 떠나보내는 '갠지스 강'과도 같다. 

<바라나시>를 통해 그 갠지스 강처럼 유장한 인도 문화의 한 지류를 맛본다. 하지만 그 누런 흙탕물의 맛을 통해 우리가 도달하게 되는 건 '인간 보편 존재와 관계'에 대한 물음이다. 

힌두교의 성지 바라나시 

유대교와 기독교 심지어 이슬람교를 믿는 사람들이 일생에 한번은 꼭 가봐야 할 성지로 '예루살렘'을 든다. 밤하늘에 붉게 수놓는 십자가만큼 기독교 문화가 익숙한 우리 사회에서 성지 예루살렘은 익숙한 곳이다. 하지만, 인도와 힌두교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바라나시'는 생소한 지명이겠지만, 갠지스 강이라면 사회나 지리 수업을 통해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하다. 우타르프라데시, 비하르, 서뱅골에 걸쳐있는 갠지스 평원을 가로질러 남동쪽으로 2,510km를 흐르는 갠지스 강은 힌두교를 믿는 인도인들에게는 성스러운 숭배의 대상이다. 그 중에서도 인도인들은 굳이 바라나시를 예루살렘처럼 평생에 한번 가보고 싶은 곳으로 '로망'한다. 매년 100만 명이 넘는 순례자들이 여전히 이곳을 방문한다. 

영화 <바라나시> 스틸 이미지

힌두교를 믿지 않은 일반인들이 보기엔 그저 누런 흙탕물의 냄새나는 강일뿐이지만, 인도인들은 그 강으로 순례를 떠나 그곳에 몸을 담그고, 그 물을 떠 마시며, 꽃불인 '디아'를 띄워 소원을 빌고 화장을 하고 그를 띠워 보낸다. 결국은 하나로 흐르는 강물에 어우러지는 삶과 죽음, 이방인의 눈으로 보면 혼돈, 그러나 인도인의 종교적 소망의 집결체가 바로 '바라나시'이다. 하지만 어느 나라나 그렇듯이 인도에서도 이 '종교적 로망'이 예전 같지 않다. 

영화 <바라나시>에서 아들 라지브(아딜 후세인 분)가 일하는 직장의 사장은 아버지의 순례 길에 동반하려는 라지브가 못마땅하다. 2,510km. 그 갠지스가 그 갠지스일 텐데 굳이 바라나시일 필요가 있냐고 묻고, 그 질문에 아들 라지브는 대답을 찾지 못한다. 그저 아버지가 가시니 어쩔 수 없다할 뿐. 그런 아들이기에 라지브가 바라보는 바라나시의 갠지스 강은 이방인의 눈에 비친 냄새나는 모순 덩어리와 그리 다르지 않다. 

그리고 여전히 바라나시를 종교적 성지로 바라보는 세대와 그걸 받아들이기 힘든 세대 간의 간극, 바로 거기에 영화 <바라나시>가 자리 잡는다. 영화 속 70대의 아버지 다야(라리트 벨 분), 그의 아들이자 딸의 아버지인 끼인 세대의 52세 가장 라지브, 그리고 그의 딸 25살의 수니타(팔로미 고시 분). 이 세 세대의 갈등과 화해가 바라나시라는 공간을 통해 흘러간다. 

아버지의 죽음맞이를 따라온 아들 

영화 <바라나시> 스틸 이미지

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가장 라지브. 그런데 건강이 좋지 않은 그의 70대 아버지가 바라나시로 순례 여행을 떠나시겠단다. 아니 아버지의 표현대로라면 그곳으로 죽으러 가시겠단다. 힌두교도라면 누구나 일생에 한번은 가보고 싶은 그곳에 대한 로망을 말릴 수는 없지만, 건강도 안 좋은 아버지가 죽으러 가겠다니, 입장이 난처한 아들은 말려보지만 아버지는 완강하다. 결국 혼자라도 길을 떠나겠다는 아버지로 인해 아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죽음에의 순례 여행에 동행자가 된다. 

15일을 예정하고 떠난 바라나시 행. 하지만 택시를 타고 다시 자동차가 다닐 수 없는 바라나시의 골목을 인력거를 타고 내리며 도착한 호텔 샐베이션(Hotel Salvation-영화의 원제 ), 그곳에는 라지브의 아버지처럼 죽음을 맞이하러 위해 온 사람들이 있다. 

영화 <바라나시> 스틸 이미지

그런데 동생에게 눈물의 이별까지 하고 온 죽음에의 여행이지만, 막상 호텔 샐베이션에서 맞이한 건 삶의 과정이다. 집안일이라고는 해보지도 않은 아들이 만든 식사를 못 먹겠다는 아버지. 혼자서 떠나오겠다는 말이 무색하게 손 하나 까닥 않고 아들에게 심부름을 시키는 아버지는 말 그대로 휴가 온 여행자이다. 덕분에 아버지는 잠시 건강상의 위기를 넘기고 오랫동안 그곳에서 죽음을 기다린 할머니를 비롯한 주변 투숙객들이랑 그 어느 때보다도 편안하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낸다. 

반면, 사장의 눈치를 받으며 아버지를 모시고 울며 겨자 먹기로 떠나온 아들의 일상은 하루하루가 '고생길'이다. 아버지 음식 봉양부터 낯선 호텔과 바라나시의 생활을 책임지는 한편, 끊임없이 울리는 핸드폰을 통해 이어지는 직장 일은 그를 매순간 '시험'에 들게 한다. 그리하여 아버지와의 이별을 슬퍼하면서도 본의 아니게 아버지의 죽음을 기다리는 딜레마에 빠지도록 만든다. 

아버지와 아들, 아들과 딸, 그 인연의 '묵티(mukti 구원)'

영화 <바라나시> 스틸 이미지

하지만 그런 일상의 번거로운 잡음을 타고 드러나는 건,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쉬이 풀어내지 못하는 부자의 애증이다. 작가이자 선생님으로 존경받아왔던 아버지는 이제야 '문재'가 있었던 아들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치지만, 아들은 어릴 적부터 유독 자신에게만 엄격했던 아버지가 서운했다. 그러기에 아들은 뒤늦은 아버지의 칭찬에 부아를 낸다. 

반면 아들에게 그리 엄격했던 아버지는 정작 그 아들의 딸인 손녀에게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기회를 놓치지 말도록 격려한다. 여전히 딸을 위해서라며 대학을 마치자마자 좋은 남자와 결혼하기를 강제하는 그 아버지의 아들과 달리 말이다. 나의 자식이기에, 나의 아버지이기에 접어지지 않는 마음들, 이렇게 영화는 죽음의 순례 장소에서 드러나는 세대 간의 해묵은 혹은 현재진행형의 갈등과 애증을 드러낸다. 

'캥거루'가 되어 주머니에 안경도 책도 뭐든지 넣고 싶다던 아버지. 이제는 삶이 거추장스러워 죽음의 여정에 올랐지만, 오래전 아들의 재능을 뒤늦게 안타까워하는 아버지가 홀로 죽음을 찾아가는 '코끼리'가 되기까지는 예정된 15일을 훨씬 넘는 시간이 필요했다. 그건 아들도 마찬가지다. 책임감으로 아버지를 모시고 왔던 아들은 바라나시라는 본의 아닌 유배의 장소에서 가장과 아들의 존재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한다. 그리고 유보된, 아니 기약할 수 없는 아버지의 죽음이, 이런 이들 각자의 '화두'를 풀어낼 시간이 된다. 

영화 <바라나시> 스틸 이미지

시간이 흐르고, 그 시간을 따라 바라나시의 죽음도 흘러가는 걸 보며 아버지는 비로소 캥거루였던 자신의 존재를 놓는다. 그리고 비로소 아버지와 아들, 그 본연의 관계로 아들을 품는다. 아버지로서의 욕심을 놓고 아들을 아들로서 받아들인 아버지는, 그래서 자신의 자식이지만 누군가의 아버지인 아들을 풀어준다. 그리고 아들도 애증으로만 바라보았던 아버지와의 인연에서 풀려 자신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돌아설 수 있었다. 돌아온 아들 역시 이제는 세속의 틀에서 한결 자유로워져 스쿠터를 타는 딸의 시동을 대신 걸어줄 여유를 찾는다. 

어쩌면 영화는 어느 사회에서나 벌어지는 세대 간의 갈등을 다루고 있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한편에서 순례의 길을 떠나온 사람들이 몸을 적시고, 다른 곳에서 그 물을 성수라 떠 마시며 그 물에 죽은 자들이 길을 떠나는 이 기묘한 '성지'는 인연의 번거로움을 덜어내고, 삶과 인연, 죽음에 대해 돌아볼 여유를 준다. 가족이기에 놓아버릴 수 없었던 갈등과 애증은 바라나시라는 죽음이 전제된 특별한 공간을 통해 '묵티(구원)'에 이른다. 그리고 <바라나시>를 통해 관객들도 그 인연의 묵티라는 화두를 짊어지고 돌아온다.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바라봅니다.
톺아보기 http://5252-jh.tistory.com

meditator  5252-jh@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editato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