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0.9.29 화 20:31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초아 없이 6인조 활동하는 AOA, 올 여름 점령할 준비 끝![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박정환 | 승인 2018.05.28 18:44

AOA가 6인조로 돌아왔다. 메인 보컬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아온 초아가 팀을 탈퇴한 후 가진 첫 공개석상이지만 이들은 연습생 때만큼 많은 트레이닝을 갖고 1년 5개월 만에 여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찾아왔다.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빙글뱅글(BINGLE BANGLE)' 쇼케이스에서 찬미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기 위해 “연습생 때로 돌아간 것처럼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고 밝혔다.

메인보컬 초아의 빈자리를 이번에 어떻게 메웠을까. 찬미는 “이번에 유나 언니의 비중이 커졌다. (대중은) 초아 언니의 목소리에 익숙하지만 그 점은 멤버들이 연습을 통해 채웠다”며 “6명이 무대가 비어 보이지 않게 많이 대화하고 연습하면서 고민하고 성장했다”고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빙글뱅글(BINGLE BANGLE)' 쇼케이스 ⒸFNC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을 준비하기 위해 AOA는 힐을 포기했다. 혜정은 “이번 퍼포먼스를 위해 구두를 포기하고 운동화로 준비했다. 연습생 때로 돌아간 기분”이라고, 설현은 “오랜만에 준비한 앨범이니 만큼 신나게 준비하며 으쌰 으쌰하고 좋았다. 힘들었지만 단단해지고 즐거웠다”면서 “연습생 때처럼 새벽 연습부터 시작해서 연습량이 많았다”고 이야기했다.

AOA는 시스타처럼 여름에 많은 곡을 발표하는 아이돌이다. 설현은 이 점에 대해 “여름에만 컴백한다는 그런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 여름에 맞는 곡이 나와서 여름에 컴백한 것”이라며 “2018 여름 하면 AOA가 기억나는 활동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유나 또한 “이번에 나온 노래가 시원하다. 드라이브 할 때 저희 노래를 들으면서 시원하게 여름을 보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지민은 1위 공약에 대해 “음원 차트에서 1위를 하고 싶다. 만약 1위를 한다면 공약으로 팬과 제육대회를 하고 싶다”는 이색 공약을 내걸었다. 여기에서 제육대회는 ‘체육대회’의 오타가 아니다. 팬들과 ‘제육’을 같이 먹는 ‘제육대회’라는 개념이다.

항간에는 Mnet '프로듀스48‘에 찬미가 출연한다는 루머가 들리기도 했다. 이 루머에 대해 찬미는 “안 그래도 ’프로듀스48‘에 대한 기사가 떴다. 23살이라 ’프로듀스48‘에 나가도 나이가 많은 게 아니라 루머가 도는 것 같다”면서 “AOA로 하고 싶은 게 많고 AOA로 남고 싶다”며 항간에 떠도는 루머를 일축했다.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빙글뱅글(BINGLE BANGLE)' 쇼케이스 ⒸFNC엔터테인먼트

AOA 컴백 전에 설현은 유병재와 아이유, 유아인 등을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언팔로우(친구 끊기)해서 이슈가 된 적이 있다. 설현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팔로워가 많다고 생각하고 있어서 지인 위주로 팔로워를 정리하고 있던 것”이라며 “팔로잉이 이슈가 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정리를 멈췄다. 그 이후로 건드리지 못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외에도 설현은 잡지 인터뷰를 통해 여성에 대한 사회적 이슈에 대한 관심을 밝힌 적이 잇다. 이 부분에 대해 설현은 “평소 여러 사회적 이슈에 관심이 많다”고 밝혔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외신 기자도 참석한 데 이어 저녁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쇼케이스를 기다리는 팬 중에 푸른 눈의 남성 팬도 있어서 AOA의 국제적인 인기를 느낄 수 있었다.

AOA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빙글뱅글(BINGLE BANGLE)‘ 진곡은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박정환  js7keie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0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