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8.16 목 19:22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슈가맨2> 국민고백송 '그랬나봐', '사랑합니다'의 맞대결, 모두 다 웃었다![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너돌양 | 승인 2018.05.14 13:43

13일 방영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에는 유재석, 유희열 양 팀의 자존심 대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노래들이 슈가송으로 등장하여 이목을 끌었다. 

우선, 유희열 팀의 슈가송으로 등장한 노래는 2003년에 발표한 김형중의 '그랬나봐'로, 배우 손예진을 명실상부 첫사랑의 아이콘 반열에 올린 영화 <클래식>(2003)의 주요 장면들을 뮤직비디오로 사용해 당시 큰 화제가 되었다. 참고로 '그랬나봐'는 유희열이 작사 작곡한 노래이기도 하다.

이날 방영한 <슈가맨2>에 따르면, 1993년 E.O.S.로 데뷔한 김형중은 유희열의 삼고초려 끝에 토이의 객원보컬로 참여하게 된다. 김형중이 토이 객원보컬로 참여하여 발표한 곡이 그 유명한 '좋은 사람'. '좋은 사람'의 엄청난 인기에 솔로 음반을 내게 된 김형중을 위해 유희열이 직접 곡을 써줬고, 그 노래가 바로 '그랬나봐'이다.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

당시 김형중 소속사는 '그랬나봐'를 타이틀곡 감으로 생각하지 않았기에, 제작비를 아끼고자 개봉을 앞둔 신작 <클래식>을 뮤직비디오로 만드는 일종의 모험을 강행했다고 볼 수 있는데, 영화가 예상보다 큰 반응을 얻고 유희열 특유의 서정적인 가사와 멜로디, 김형중의 감미로운 보컬이 어우러진 '그랬나봐' 또한 동시에 주목을 받게 된다. 아직도 '그랬나봐'를 기억하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스테디셀러로 꼽히는 명곡이다. 

하지만 유재석 팀에 더 막강한 곡이 등장했으니, 일명 국민 고백송으로 불리는 팀의 '사랑합니다'였다. 김형중의 '그랬나봐'도 국민 고백송으로 언급되긴 하지만, 팀의 '사랑합니다'를 더 알고 기억하는 청중 평가단이 많았다. '그랬나봐'와 같은 해에 발표한 '사랑합니다'는 윤상이 작곡한 노래로 짝사랑하는 이성에게 고백하지 못하고 그 사람의 주위를 맴도는 노래 속 나의 구구절절한 심정이 고스란히 담긴 노래로 평가받는다. 

그래도 김형중은 '그랬나봐' 발표 이전 참여한 토이의 '좋은 사람', '그녀가 웃잖아' 등 '그랬나봐' 외에 히트곡이 비교적 있는 편이긴 하나, 팀 하면 기억나는 노래는 '사랑합니다'뿐이다. 물론 '사랑합니다'의 대성공 이후 발표한 2집의 타이틀곡 '고마웠다고'가 음악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팀 하면 역시 '사랑합니다'이다. 그 이후에도 꾸준히 앨범을 발표하고, MBC <강호동의 천생연분> 등 한때 예능에도 활발히 출연했지만 '사랑합니다' 이후 뚜렷하게 기억되는 노래가 없다.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

김형중, 팀 모두 최근까지 활동하는 가수라는 점에서 슈가맨으로 적합한지에 관해서는 살짝 의문이 들기도 하다. 하지만 '그랬나봐'와 '사랑합니다' 이후 크게 히트를 한 곡이 없어 김형중과 팀의 <슈가맨2> 출연은 그들의 노래를 기억하는 대중에게 반가움을 선사한다. 

<슈가맨2>를 통해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한 팀은 '사랑합니다'로 큰 사랑을 받았지만, 인기가 점점 떨어지면서 자신의 가치 또한 떨어지는 것 같은 불안함으로 힘든 나날을 보냈다고 토로한 바 있다. 그러나 팀이 2003년 발표한 '사랑합니다'는 여전히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노래고, 앞으로도 '국민 고백송'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다. E.O.S.를 새롭게 결성하며 향후 활동을 모색하는 김형중, 가수로서 끈을 놓지 않는 팀이 꾸준히 대중의 사랑을 받는 가수로 기억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연예계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자합니다.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http://neodol.tistory.com

너돌양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너돌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