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8.10.17 수 22:11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스포토픽
[평창의 추억①] 0.01초가 가른 운명, 0.01초도 가르지 못한 운명[블로그와] 임재훈의 스포토픽
스포토픽 | 승인 2018.02.27 15:35

스포츠 분야에 있어 과학의 발전을 시시각각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은 역시 ‘계측’이라는 부분이다. 

어떤 선수가 결승선을 얼마만큼의 시간에 통과했는지, 또 선수 간 순위를 정하는 데 있어 누가 더 빨리 결승선을 통과했는지 가장 과학적으로 공정하게 판정을 내릴 수 있는 방법은 역시 정확한 계측 밖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하여 사람의 눈으로는 도저히 판별할 수 없는 시계에만 존재하는 시간의 차이로 메달의 색깔과 선수의 운명이 바뀌는 일이 스포츠에서는 비일비재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도 예외는 아니었다.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m 종목의 금메달리스트와 은메달리스트가 가려진 차이는 불과 백분의 일초였다.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경기에서 차민규가 한 손을 들어올리며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2월 19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500m 경기에서 한국의 ‘다크호스’ 차민규는 14조에서 아웃코스에서 레이스를 시작했다. 첫 100m를 9초63으로 끊은 차민규는 올림픽 신기록인 34초42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중간순위 1위로 올라섰다.

흥분된 시간은 오래 가지 못했다. 16조에서 레이스를 펼친 노르웨이의 하버드 로렌첸이 34초41로 결승선을 통과, 방금 전 차민규가 수립한 올림픽 신기록을 다시 깨면서 1위로 올라섰다. 두 선수의 기록 차이는 불과 0.01초였다.

로렌첸의 레이스 이후 네 명의 선수가 레이스를 펼쳤지만 금메달리스트와 은메달리스트의 운명에는 변함이 없었다. 말 그대로 ‘간발의 차이’가 두 선수의 운명을 결정지은 셈이다.

이 밖에도 백분의 일초 단위에서 메달의 운명이 바뀐 경우는 더 있다.

봅슬레이 여자 2인승에서 금메달을 따낸 마리아나 자만카-리사 벅위츠(독일) 조의 기록(3분22초45)과 은메달을 따낸 엘라나 메이얼스 테일러-로렌깁스(미국) 조의 기록(3분22초52)보다 불과 0.07초 앞섰다.

알파인 스키 여자 회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프리다 한스도터(스웨덴, 1분38초63)은 2위 벤디 홀데너(스위스, 1분38초68)를 0.05초 차로 제쳤고, 알파인 스키 여자 활강에서 우승한 소피아 고지아(이탈리아, 1분39초22)는 라근힐트 모윈켈(노르웨이, 1분39초31)에 0.09초 앞서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천분의 일초 단위로 시간을 계측하는 루지 종목의 남자 싱글 부문에 출전한 데이비드 글라이셔(오스트리아)는 합계 3분10초702의 기록으로 2위 크리스 마즈드저(미국, 3분10초728)를 0.026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하는 감격을 누렸다.

24일 강원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경기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이상호(오른쪽)가 슬로프를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금메달리스트를 가리는 결승은 아니지만 결승에 오르는 직전 단계인 준결승에서 간발의 차로 승리를 거둠으로써 메달의 기회를 얻는 운명적인 순간도 있었다.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 출전한 한국의 이상호는 얀 코시르(슬로베니아)와의 준결승에서 경기 초반 0.36초 차의 열세를 맹렬한 막판 스퍼트로 극복하면서 결국 0.01초 차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 한국 설상 종목 역사상 첫 올림픽 메달(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최첨단의 계측 장치도 어쩔 수 없는, 금메달의 운명을 타고난 선수들도 있었다.

19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봅슬레이 2인승에서 공동 1위를 차지한 캐나다의 저스틴 크립스-알렉산더 코파치, 독일의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토르스텐 마르기스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봅슬레이 남자 2인승에 출전한 독일의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토르스텐 마르기스 조와 캐나다의 저스틴 크립스-알렉산더 코파츠 조가 그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2월 19일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마무리 된 봅슬레이 남자 2인승에서 4차 레이스 합계 3분16초86라는 같은 기록으로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독일 팀이 먼저 레이스을 펼쳐 1위에 오른 상태에서 캐나다 팀의 레이스가 펼쳐졌다. 캐나다 팀이 결승선을 통과했을 때, 이 시계가 빨간색도, 초록색도 아닌 하얀색으로 바뀌었다. 기록이 같다는 의미였다.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에서 이탈리아 팀과 캐나다 팀이 똑같은 기록으로 금메달을 나눠 가진 이후 20년 만에 올림픽 봅슬레이 종목에서 공동 금메달이 나오는 순간이었다.

스포츠 전문 블로거, 스포츠의 순수한 열정으로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꾼다!
- 임재훈의 스포토픽 http://sportopic.tistory.com

스포토픽  sportopic@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토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8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