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9.10.20 일 12:45
상단여백
HOME 미디어비평 김지한의 Sports Fever
희비 엇갈린 우승후보 네 팀, 2차전은 어떨까?[블로그와] 김지한의 Sports Fever
김지한 | 승인 2010.06.15 14:15

남아공월드컵이 개막한 지 4일째에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예선 1라운드 가운데 절반이 끝났습니다. 한국 축구가 세계에 강한 인상을 심어주며 상승세를 탄 가운데, 우승 후보들의 전력도 조금씩 드러나면서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는데요. 프랑스와 잉글랜드가 강력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던 반면 독일은 국제대회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는 팀답게 첫 경기에서 화끈한 경기력으로 최다 골을 뽑아내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습니다. 또 우리와 같은 조에 속한 아르헨티나는 무난한 승리를 거두며 일단 가볍게 출발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우승후보로 꼽히는 팀 가운데 가장 불안한 전력을 드러낸 팀은 예상했던 대로 프랑스였습니다. 본선에 올라온 과정도 시원치 않았던 프랑스는 남미의 다크호스, 우루과이를 상대로 이렇다 할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며 0-0 무승부를 거두는데 그쳤습니다. 선수 개개인의 문제 때문에 어수선한 분위기가 예전부터 자리 잡아서였는지 프랑스 축구 특유의 세밀하고 조직적인 '아트 사커'는 찾아볼 수 없었고, 우루과이 선수 한 명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를 보였음에도 전혀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득점 없이 경기를 마쳤습니다.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악몽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벌써부터 나오는 가운데, 지난 대회 준우승의 기적을 일궈냈던 레몽 도메네크 감독이 어떤 전략을 앞으로 보여줄 지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잉글랜드는 가장 큰 약점으로 지적됐던 골키퍼 때문에 미국과의 1950년 월드컵 패배 악연을 끊지 못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습니다. 스티브 제라드의 빠른 선제골로 의외로 손쉬운 승리를 점쳤지만 전반 40분, 클린트 뎀프시의 중거리 슈팅을 골키퍼 로버트 그린이 뒤로 흘리면서 동점골을 허용해 자멸했습니다. 약점이 경기 전체의 판도를 뒤흔든 것도 문제였지만 무엇보다 매끄럽지 못한 공수 전환과 답답한 공격 흐름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 것은 44년 만의 우승을 노리는 '명장' 파비오 카펠로 감독 입장에서는 앞으로 남은 경기 전략을 짜는데 있어서 많은 고민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물론 남은 경기 상대가 슬로베니아, 알제리 등 약팀이라 할지라도 잉글랜드 특유의 화끈한 플레이가 살아나지 못한다면 의외로 힘 한 번 못 써보고 탈락할 가능성도 있어 보였습니다.

   
 
반면 독일과 아르헨티나는 '전력이 약화됐을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첫 경기를 기분 좋은 완승으로 장식했습니다. 미하엘 발라크, 레네 아들러 등 주전급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전력 약화가 우려됐던 독일은 메수트 외질, 토마스 뮐러, 자미 케디라 등 젊은 선수들의 패기와 루카스 포돌스키, 미로슬라프 클로제 같은 전력의 중심 축 역할을 하는 선수들의 활약이 조화를 이루며 호주를 4-0으로 완파하고 가장 화끈한 축구를 보여줬습니다. 노쇠한 이미지가 강해 늘 '녹슨 전차군단'이라는 오명을 들었던 독일은 자연스럽게 세대교체가 이뤄지면서 오히려 팀전력이 극대화됐음을 호주전에서 증명해 내면서 경쾌한 출발을 알렸습니다. 젊은 선수들의 경험이 부족하다 해도 리그에서 보여준 자신감을 바탕으로 남은 경기에서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독일의 전력은 한층 더 강화돼 3회 연속 4강 진출까지도 내다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 아르헨티나는 비록 1골에 그치기는 했지만 남미 예선에서 보였던 불안한 전력을 훌훌 털고, 조직적이고 빠른 축구로 강한 인상을 심어주며, 역시 B조 최강팀다운 면모를 과시했습니다. 스타, 리오넬 메시는 자유자재로 그라운드를 휘저으며 10여차례의 슈팅을 날리면서 몸을 풀었고, 테베스, 이과인 등 다른 공격수들의 몸놀림 역시 톱클래스 수준을 자랑하며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임을 증명해 냈습니다. 골을 넣지 못한 결정력이 부족했던 것이 눈에 띄었지만 전체적인 경기력만큼은 남미 예선 때보다 더 짜임새 있고, 안정적인 모습을 갖췄음을 보이면서 남은 경기에서의 선전을 기대하게 했습니다.

일단 첫 경기가 전체적으로 몸을 푸는 수준이었다면 2차전부터는 순위 싸움을 위해 본격적으로 승부수를 띄우는 모습으로 모두 경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단 네 팀 모두 지지는 않았기 때문에 2차전에서 이기는 전략으로 1차전 때보다 더 강력한 경기력을 보여줄 것으로 보이는데요. 과연 마지막 경기를 기분 좋게 맞이할 우승 후보는 어느 팀이 될 지, 반대로 부진을 거듭하며 희생양이 될 팀은 누가 될 지 흥미롭게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대학생 스포츠 블로거입니다. 블로그 http://blog.daum.net/hallo-jihan 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스포츠를 너무 좋아하고, 글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김지한  talktojiha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임진수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19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