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7.12.16 토 12:26
상단여백
HOME 블로그와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팬들과의 약속 이행 위해 홈쇼핑 출연한 슈퍼주니어, 그런데 강인은?[블로그와]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너돌양 | 승인 2017.11.21 10:47

데뷔 13년차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가 홈쇼핑에 출연했다. 재작년 가수 루시드폴이 소속사 안테나 뮤직 아티스트과 함께 CJ오쇼핑에 출연, 자신이 직접 재배한 감귤을 판 적이 있었지만 아이돌이 홈쇼핑에 출연한 것은 슈퍼주니어가 처음이라고 한다. 

20일 슈퍼주니어가 CJ오쇼핑 패딩 판매에 나선 것은 그들이 직접 내세운 공약 때문이다. 이번에 새로 발매한 8집 'PLAY' 음반 판매량이 20만장을 돌파하면, 홈쇼핑에 출연하겠다고 팬들과 약속한 것. 공약에 힘입어(?) 슈퍼주니어 8집은 가뿐히 20만장을 돌파하였고 슈퍼주니어는 이번 8집 타이틀곡인 'Black Suit'가 아닌 'Black Padding'을 파는 사나이들이 되었다.

CJ오쇼핑 방송 화면 갈무리

이번 홈쇼핑엔 8집에 참여하는 슈퍼주니어 멤버 6명 전원(이특, 희철, 예성, 신동, 은혁, 동해)이 모두 출연해 슈퍼주니어 특유의 끈끈한 팀워크와 예능감을 발휘하기도 했다. 또한 이들은 홈쇼핑 외에도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해 데뷔 13년차 아이돌의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그런데 이특, 희철, 예성, 신동, 은혁, 동해가 슈퍼주니어를 살려보겠다고 이렇게 열심히 활동하는 와중에 또 다른 악재가 터져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슈퍼주니어, 아니 연예계 공식 트러블메이커가 된 강인이 또다시 사고를 친 것. 이미 폭행, 음주운전, 뺑소니 등으로 각종 구설수에 오른 터라 최근 강인이 벌인 폭행 사건이 더 이상 놀랍지도 않지만, 하필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그룹의 이름을 걸고 열심히 활동하고 있을 때 강인 때문에 슈퍼주니어 이름이 다시 안 좋은 쪽으로 언급되는 게 안타까울 따름이다.

CJ오쇼핑 방송 화면 갈무리

이미 슈퍼주니어는 컴백 전 최시원 반려견 사건 때문에 심각한 홍역을 치른 터라, 이번 활동이 더더욱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반감된 그룹 이미지를 살리기 위해 이를 악물고 열심히 달렸고, 덕분에 최시원 사건과 별개로 슈퍼주니어에 대한 호감도는 다시 조금씩 높아지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 와중에 자숙 중이라 슈퍼주니어 활동을 한동안 쉬고 있던 강인이 또다시 사고를 쳤고 그룹에 민폐만 끼치는 골칫덩이로 자리매김한다. 

이쯤 되면 오랫동안 강인을 지켜보았던 슈퍼주니어 팬들의 인내심도 한계에 다다를 법하다. 강인의 연이은 사고에 뿔난 일부 팬들은 아예 강인이 그룹에서 공식탈퇴했으면 하는 바람을 비추기도 했다. 강인은 최근 일부 팬들 중심으로 보이콧 운동을 벌인 성민과 상황 자체가 다르다. 성민의 경우 그를 오랫동안 사랑하고 지켜보았던 팬들이 느낀 배신감 문제라면, 강인은 연이은 사회적 물의로 인한 그룹 이미지 실추가 팬들의 가슴을 쓰라리게 한다. 특히나 이번 강인 폭행 사건은 최시원 반려견 사건이라는 대형 악재에도 불구, 비교적 성공적으로 8집 활동을 이어나가는 도중 발생한 사건이라 팬과 대중의 분노가 더 크게 다가온다.

CJ오쇼핑 방송 화면 갈무리

무조건 감싸준다고 능사는 아니다. 슈퍼주니어와 소속사의 냉정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 생각된다. 언제 또다시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으라고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적어도 이번 폭행 사건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강인도 미우나 고우나 언젠가는 슈퍼주니어와 함께할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몇 년 전 폭행으로 대중과 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준 것에 모자라 또다시 폭행으로 구설수에 오른 강인을 보고 있으니 어떻게든 그와 함께 가기 위해 안간힘을 써왔던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안쓰러울 뿐이다. 

데뷔 13년차 타이틀을 가진 대한민국 대표 아이돌그룹,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홈쇼핑에 출연하여 너스레까지 떠는 슈퍼주니어이다. 그만큼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성실하게 연예계 활동에 임해왔고, 지금도 그러하다. 문제는 강인이다. 강인의 향후 행보는 슈퍼주니어 멤버들의 선택에 맡겨야 한다. 멤버들이 계속 강인과 함께하겠다면 그들의 의사를 존중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잊을 만하면 강인 때문에 구설수에 오르는 슈퍼주니어가 안타깝다. 특히나 홈쇼핑에까지 출연해 몸 사리지 않고 큰 웃음을 선사하는 슈퍼주니어를 보고 있자니 더더욱 말이다. 

연예계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자합니다.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http://neodol.tistory.com

너돌양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너돌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7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