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17.11.22 수 23:13
상단여백
HOME 미디어뉴스 뉴스
문재인 정부, 인도적 대북지원 추진북한 아동·임산부 대상으로 800만 달러 규모의 우회 지원 검토
전혁수 기자 | 승인 2017.09.14 13:46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문재인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우회적 대북지원을 추진한다. 정부는 인도적 차원에서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언론은 문재인 정부가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 등 UN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으로 800만 달러를 대북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21일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정부가 검토 중인 방안은 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 달러 등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언론보도에 따르면 통일부 당국자는 "구체적인 지원 내역 및 추진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면서 "보통은 원안대로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수정되는 경우도 있어 예단해서 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ICBM 발사, 6차 핵실험 등의 도발에 대해 무력시위를 하는 등 강경한 대응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자위적 차원의 조치로 보는 것이 합당하지만,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제재 일변도로 일관했던 박근혜 정부와 다를 게 없다는 비판도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대북지원 검토로 제기되는 의혹을 걷어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문재인 정부의 이번 대북지원은 '대화와 제재' 병행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는 '인도적 차원의 지원은 정치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원칙을 세운 바 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말 화 나서 2017-09-14 14:45:36

    문재인 미쳐도 곱게 미쳐라
    800만 달러가 누구 애 이름인 줄 아냐
    국민세금으로 우리나라 공격하겠단 김정은에게 바치는 조공이냐
    내가 너 이럴 줄 알고 넌 안된다고 외치고 다녔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편집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윤희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희상 팀장
    Copyright © 2011-2017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