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2.5.27 금 15:20
상단여백
기사 (전체 4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강호동이 올해의 제왕이다
SBS 연예대상은 유재석이 로 이미 2년 연속 수상했다. 그러나 올해엔 의 후속인 을 살리지 못했다. SBS는 MBC와 함께 KBS 의...
하재근  |  2010-12-10 09:40
라인
신한류시대, 최대의 풍요 최악의 빈곤
1990년대에 한국대중문화 르네상스가 일어났다. 가히 문화적 폭발이었다. 이때 한국 대중음악은 비로소 서구 음악의 음질을 따라잡았다. 그전까지는 나이트클럽에서 전주만 듣고도 가요와 팝송을 구분할 수 있었다. 그만큼 ...
하재근  |  2010-12-02 09:49
라인
연예대상, 이경규가 순리다
올 KBS 연예대상이 강호동, 이경규, 김병만의 3파전이 돼가고 있다. 강호동은 최고 인기 예능 프로그램의 MC로, 이경규는 극적인 부...
하재근  |  2010-11-26 07:59
라인
이경실 악플사태, 핵심이 틀렸다
이경실이 때 아닌 악플의 여왕이 됐다. 그녀가 케이블TV 프로그램에서 밝혔다는 굴욕담 때문이다. 그것은 첫째, 본인을 건방진 사람으로 ...
하재근  |  2010-11-20 10:32
라인
이경실의 심각한 실언
이경실이 케이블TV 프로그램에서 잊지 못할 굴욕을 당했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한 후배 연예인에게 전화연결에 응해줄 것을 부탁했지...
하재근  |  2010-11-19 09:39
라인
개그콘서트, 슈퍼스타K, 남자의자격, 서민 공감코드의 위력
최근에 SBS 마저도 폐지되면서 한국에 대중의 사랑을 받는 코미디 프로그램은 하나만 남았다. MBC에선 가 진작에 폐지된 바 있다. ...
하재근  |  2010-11-18 09:44
라인
소녀시대는 어떻게 시대의 총아가 되었나
핑클과 SES가 사라진 후 가요계는 남자 아이돌과 소녀팬들의 독무대였다. 일반 국민은 소녀들의 괴성 밖으로 피신했고, 한국 가요계는 완...
하재근  |  2010-11-13 09:18
라인
소녀시대 혐한류파문의 진실?
무서운 이야기를 들었다. 한동안 대만에서 소녀시대를 성상납과 연관시키는 비방방송을 했다는 소식이 화제가 됐었다. 이것은 심각한 혐한류의...
하재근  |  2010-11-11 09:59
라인
1박2일, 강호동은 무서운 사람
강호동의 존재감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바로 지난 만재도편에서도 그는 무인도에서 거북손을 따며 해외 프로그램 패러디 원맨쇼를 펼치는 ...
하재근  |  2010-11-10 09:40
라인
소녀시대 혐한류파문, 혐한류는 숙명이다
대만에서 소녀시대를 걸고넘어지면서 성접대라든가, 성형 같은 혐오내용을 방송한 것 때문에 우리 매체들이 혐한류를 경계하는 보도를 많이 하...
하재근 문화평론가  |  2010-11-08 09:35
라인
도망자가 재밌어지고 비가 좋아진 이유
요즘 들어 가 대단히 재밌어졌다. 시청자들의 평도 눈에 띄게 달라졌다. 초반에 연기가 미숙하다는 억울한 지적을 들었던 비에 대한 평가까...
하재근  |  2010-11-06 08:37
라인
이다해 사태, 추악한 한국 방송
이다해가 지난 1월 방송에서 한 각국 영어 발음 비교가 이제 와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필리핀 사람들이 그 방송을 보고 모욕감을 느끼며 ...
하재근 문화평론가  |  2010-11-05 08:02
라인
부당거래, 대물보다 섬뜩하다
류승완 감독이 또다시 사고를 쳤다. 2005년에 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후 그는 뭔가 2% 부족한 행보를 보여왔다. 그랬던 그가 이번에...
하재근 문화평론가  |  2010-11-01 08:21
라인
대종상, 민망한 소녀시대공연 누구탓인가
작년에도 영화제 초청 공연 때 배우들이 워낙 냉랭한 표정으로 앉아 있어서 논란이 된 적이 있습니다. 올해도 마찬가지네요.대종상 1부에 ...
하재근  |  2010-10-30 10:09
라인
김장훈, MC몽 옹호가 아니다
놀라운 선행으로 ‘까임방지권’을 획득한 것처럼 보였던 김장훈이 욕을 먹고 있다. 그가 MC몽을 옹호했다는 기사가 나온 다음부터다. 그 ...
하재근  |  2010-10-30 10:06
라인
월스트리트 머니네버슬립스, 거장은 잠들었나
나름 기대작이었던 가 상영되고 있다. 이 영화가 기대작인 이유는 미국에서 흥행 1위를 했던 작품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올리...
하재근  |  2010-10-29 07:45
라인
허각이 슈퍼스타K 최고의 상품인 이유
신드롬을 일으켰던 가 마무리됐다. 케이블TV로서는 기적적인 20%에 가까운 시청률이 나왔고, 마지막엔 무려 130만콜 이상의 문자투표 ...
하재근 문화평론가  |  2010-10-25 07:53
라인
슈퍼스타K와 허각, 너흰 감동이었어
우리가 '노래'를 들어본 적이 언제였을까? 나는 개인적으로 이효리가 컴백했을 때라든가, 이런저런 아이돌들이 신곡을 내놨을 때 몇 번 글...
하재근 문화평론가  |  2010-10-23 08:17
라인
대물 권상우, 하늘이 내린 행운
권상우는 에서 하늘이 내린 배역을 맡았다. 그가 맡은 검사역은 이중으로 행운이다.권상우의 입에서 서민의 울분을 대변하는 대사들이 터져 ...
하재근 문화평론가  |  2010-10-22 08:31
라인
물의 여교사까지 신상털기, 충격적이다
최근에 한 여교사가 중학생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줬었다. 그 여교사에 대한 신상털기가 진행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보도에 따르면 여교사의 미니홈피 주소와 개인신...
하재근 문화평론가  |  2010-10-21 08:1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안현우 02-734-9500 webmaster@mediaus.co.kr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2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