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미디어스

Updated 2021.3.4 목 21:00
상단여백
기사 (전체 4,30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마우스 1회- 강렬 첫방, 섬뜩했던 김강훈의 성인역은 누구?
[미디어스=장영] 희대의 헤드헌터의 아들이 대를 이어 살인을 한다. 사이코패스는 유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섬뜩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장영  |  2021-03-04 12:50
라인
꼬리 무는 스타들의 학폭 논란, 학폭연대기 단절계기로
[미디어스=장영] 스포츠 스타를 시작으로 연예계까지 전방위적인 학폭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왜 과거사를 들춰서 현재 잘나가는 스타들의 ...
장영  |  2021-03-03 13:12
라인
빈센조 4회- 송중기 살벌 응징, 옥택연 최강빌런 반전, 전쟁의 서막 올랐다
[미디어스=장영] 빈센조의 파트너였던 홍유찬 변호사가 사망했다. 의외로 빠르게 그가 극에서 빠지며 아쉬움은 크게 남는다. 송중기와 유재...
장영  |  2021-03-01 13:32
라인
괴물 4회- 테스트 끝! 여진구 신하균 손잡고 ‘진짜’ 괴물 잡는다
[미디어스=장영] 체포된 동식이 풀려났다. 주원으로서는 한계가 명확했다. 확실한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동식을 범인으로 체포한다고 한들 ...
장영  |  2021-02-28 23:30
라인
빈센조 3회- 죽음 위기 송중기, 괴물로 변신한다
[미디어스=장영]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에서 한국으로 건너와 우여곡절을 겪게 된 빈센조. 대한민국 전체가 거대한 카르텔과 같다는 사실을...
장영  |  2021-02-28 12:39
라인
괴물 3회- 쫓고 쫓기는 신하균과 여진구, 누가 괴물인가?
[미디어스=장영] 누가 괴물인가? 동식과 주원 중 괴물이 존재하는가? 아니면 아직 정체를 드러내지 않은 그 누군가가 괴물인가? 20년 ...
장영  |  2021-02-27 12:39
라인
시지프스 4회- 조승우와 박신혜로도 넘어서기 어려운 벽
[미디어스=장영] 아쉽다. 우선 이야기 구조가 그리 탄탄하지 못해 보인다. 수없이 반복된 타임워프 이야기에서 이제 새로운 무언가를 찾기...
장영  |  2021-02-26 13:17
라인
시지프스 3회- 조승우 박신혜 첫 대면, 다시 역사의 시작
[미디어스=장영] 수많은 이들이 미래에서 과거로 넘어오고 있다. 미래가 아름답고 환상적이라면 과거로 오는 것은 일종의 여행이나 치기 어...
장영  |  2021-02-25 13:06
라인
괴물 2회- 반전엔딩? 신하균은 정말 괴물일까
[미디어스=장영] JTBC 드라마 , 신하균이 연기하는 이동식은 정말 연쇄살인마일까? 2회 마지막 장면의 후드티를 입은 남자는 동식이었...
장영  |  2021-02-22 13:43
라인
빈센조 2회- 통쾌한 한방! 송중기 유재명, 거대 자본에 선전포고
[미디어스=장영] '악으로 악을 처단한다'라는 드라마의 지향점은 현실에서는 거의 불가능하다. 시청자들은 박재범 작가의 이...
장영  |  2021-02-22 12:02
라인
빈센조 1회- 이번엔 마피아식, 송중기버전 열혈사제는 성공할까?
[미디어스=장영] 송중기가 돌아왔다.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라는 독특한 캐릭터로 시작한 송중기의 TV 복귀는 나쁘지 않았다. 박재범 작...
장영  |  2021-02-21 11:35
라인
괴물 1회- 신하균 여진구 묵직한 스릴러의 시작, 괴물은 누구?
[미디어스=장영] 연쇄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두 남자가 모였다. 20년 전부터 시작된 이 기괴한 사건의 진범은 과연 누구일까? 그 ...
장영  |  2021-02-20 11:11
라인
시지프스 2회- 아직은 모호한 서사, 성동일이 살렸다
[미디어스=장영] JTBC 의 아쉬웠던 시작을 성동일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며 반등의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아시아마트를 이끄는 박사장으로 ...
장영  |  2021-02-19 12:38
라인
베일 벗은 ‘시지프스’ 기대만큼 아쉬움도, 2회 전개가 관건
[미디어스=장영] JTBC 첫 회는 아쉬움이 컸다. 어떤 의도로 이야기를 풀어가려는지 메시지는 명확했지만 기대에 비해 재미가 덜했다....
장영  |  2021-02-18 13:19
라인
‘시지프스’에서 ‘빈센조’까지, 잘 벼린 드라마들의 전쟁 시작
[미디어스=장영] JTBC가 칼을 갈았다. 한동안 괜찮은 스코어를 올리던 JTBC에서 잘못된 선택지들이 등장하며 바닥을 쳤다. 그리고 ...
장영  |  2021-02-17 11:34
라인
‘핸드메이드’ 유해진과 함께하는 공방 소만행, 힐링은 덤
[미디어스=장영] 설 연휴 마지막 날 방송된 KBS 1TV 는 흥미로웠다. 손재주 좋기로 소문난 유해진이 진짜 명장을 만나 물건을 직접...
장영  |  2021-02-15 14:21
라인
‘류수영의 동물티비’와 ‘골 때리는 그녀들’, 충분한 상징성과 재미 갖췄다
[미디어스=장영] 설 연휴 파일럿 프로그램들이 그리 많이 눈이 띄지 않는다. 과거 명절 파일럿을 통해 시청자들의 평가를 받고 장수 프로...
장영  |  2021-02-13 14:04
라인
루카: 더 비기닝- 힘의 불균형 패착? 폼에 밀린 아쉬운 전개
[미디어스=장영] 드라마 이 김래원 출연으로 큰 관심을 받았지만 아쉽게 다가온다. 4회가 지나면 뭔가가 등장해야 하지만 크게 달라진 것...
장영  |  2021-02-10 13:28
라인
승리호- ‘한국형 SF’물의 충분한 가능성 보여주었다!
[미디어스=장영] 한국 영화가 이제는 SF 블록버스터도 제대로 만들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코로나19로 인해 극장 개봉을 할 수 없었다...
장영  |  2021-02-06 19:14
라인
‘용균이를 만났다’- 재회 아닌 체험에 초점, 김용균의 작업현장 속으로
[미디어스=장영] 김용균은 행복했다. 비록 원하던 일자리는 아니었지만, 부모님께 뭔가를 해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행복하기만 했다. 첫 ...
장영  |  2021-02-05 11:17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22 가든빌딩 608호 (우) 07238  |  대표전화 : 02-734-9500  |  팩스 : 02-734-2299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1  |  등록일 : 2007년 10월 1일  |  발행인 : 안현우  |  개인정보책임자 : 안현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수현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Copyright © 2011-2021 미디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aus.co.kr

ND소프트
Back to Top